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e-biz

‘FNB캐시리플렛’ 토스 행운퀴즈 눈길…기부챌린지와 GS25 상품권 이벤트까지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AR증강현실 리워드앱 ‘FNB캐시리플렛’이 최근 10만 다운로드 돌파를 기념해 토스 행운퀴즈를 비롯한 먹방기부 챌린지, GS25 상품권 지급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중에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캐시리플렛은 3D지도 기반의 AR(증강현실)시스템에 게임을 도입한 리워드광고 앱으로 광고주가 지정한 장소에 상품, 할인쿠폰, AR전단지, 동영상 등을 배포할 수 있 으며 유저들은 위치기반 서비스를 통해 이동하는 곳마다 새로운 몬스터와 LP(리플렛포인트)를 받거나 농구게임을 통해 다양한 프랜차이즈의 기프티콘을 얻을 수 있고 에어드랍과 퀴즈풀이를 통해 토큰을 획득할 수도 있다.

FNB캐시리플렛이 참여한 이번 토스 행운퀴즈는 공개되는 퀴즈를 제시해 맞춘 이용자들에게 일정액의 상금을 제공하는 콘텐츠이다.

첫번째 문제는 “FNB캐시리플렛 업무협약 브랜드를 맞춰보세요~!”로 힌트는 ‘1.부대찌개와 보쌈, 족발이 유명한 국내 대표 종합외식전문기업 OO’, ‘2.대통령님께서 선택한 피자로 유명한 OOOO’, ‘3.인절미빙수로 유명한 코리아 디저트 카페 OO’이다.

두번째 문제는 “AR속 숨은 돈 찾기 리워드앱 캐시리플렛은 9월 5일 20시부터 신규회원가입 회원들에게 선착순으로 OO만원 OOOO 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의 빈칸에 들어가는 단어를 차례대로 띄어쓰기 없이 입력하면 된다.

토스 행운 퀴즈 출제자 측은 문제 출제와 함께 “포털에 ‘FNB캐시리플렛’을 검색 후 정답을 확인해보라”면서 힌트를 제시했다.

이번 FNB 캐시리플렛 토스 행운 퀴즈 정답은 첫번째 문제는 ‘놀부피자마루설빙’, 두번째 문제는 ‘1천GS25’으로 문제 변경시 정답이 바뀔 수 있다.

캐시리플렛 토스 행운퀴즈는 휴대전화 번호를 인증한 뒤 정답을 제출하면 소정의 토스머니를 받을 수 있다.

한편 FNB캐시리플렛에서 토스 행운퀴즈와 함께 진행중인 먹방기부 챌린지는 10일까지 진행되며 GS25 상품권 이벤트는 오늘 오후 8시부터 시작된다.

먹방기부 챌린지는 연예인과 인플루언서들이 참여하는 이벤트로 앱 내 동영상 플랫폼인 뿌리GO(뿌리고)를 통해 먹방 영상을 올리는 ‘FNB기부챌린지’ 형식으로 진행된다. 자체 앱과 마마무 공식 채널,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명 연예인들도 참여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GS25 이벤트는 회원가입만 하면 GS25 상품권을 지급받을 수 있는 이벤트로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iOS 앱스토어에서 캐리시플렛 앱을 다운받고 회원가입시 1인 1천원의 상품권을 지급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카페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