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9.7℃
  • 흐림서울 22.5℃
  • 흐림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19.5℃
  • 맑음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21.0℃
  • 구름조금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17.8℃
  • 구름조금제주 22.7℃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7.6℃
  • 구름조금강진군 17.8℃
  • 구름조금경주시 16.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경제

위기의 넥슨① 팔기 위한 구조조정

미국서 시작된 조직개편과 허민 영입...재매각 몸부림? 엔씨소프트와도 실패한 외부 DNA 이식으로 성공할까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지난달 30일, “8월 조직개편을 통해 내수시장은 물론 해외시장에서 부진을 만회하겠다”고 했다.


넥슨코리아는 지난해 1조 원 가까운 매출을 올렸지만, 128억 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조직개편은 이미 시작됐다. 가장 우려되는 형태다.


넥슨 게임의 미국 서비스를 담당하는 넥슨아메리카가 캘리포니아 소재의 사무실 두 곳을 폐쇄했다.


5일, 디비전 파트너스의 프로덕션 매니저 크리스 정(Chris Jung)은 자신의 링크드인(LinkedIn)을 통해 "넥슨아메리카가 구조조정(restructuring)을 단행해 디비전 파트너스 사무실은 문을 닫았다.


나를 포함한 많은 사람이 직장을 잃거나 역할이 바뀌었다"라고 토로했다.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의 넥슨 합류 소식도 들려온다.


넥슨은 NCND(neither confirm nor deny) 중이다. 왜 확인도 부인도 못해주는 것일까.


업계 여러 관계자의 의견을 종합하면 넥슨과 허 대표는 직책과 합류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주 창업주는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엔씨소프트와의 제휴로 외부 DNA 이식을 시도했다가 실패한 경험이 있다.


허 대표가 게임업계에서 입지전적인 인물임은 분명하나 허 대표 1인이 공룡처럼 둔감해진 넥슨에 새로운 DNA를 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업계에서 허 대표 영입이 넥슨의 재매각을 위한 마중물 역할로 바라보는 이유다.








배너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