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20.1℃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4℃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6.4℃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문화

[레저] 지금, 해바라기 물결 대규모 꽃밭 조성, 고향 마을 같은 풍경 등 매력 다양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여름의 뜨거운 태양을 연상시키는 열정의 꽃 해바라기. 끝없이 펼쳐지는 황금빛 해바라기 꽃밭에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기다. 지금 만개한 해바라기의 매력을 흠뻑 느낄 수 있는 명소를 소개한다.



300여 종 야생화, 피서지와 연계


제15회 태백해바라기축제는 ‘자연과 예술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8월 11일까지 이어진다. 해바라기 바닷속으로 이어진 숲길과 300여 종이 넘는 야생화를 볼 수 있다. 주요 행사는 꽃밭 관람, 7080콘서트, 야외 조각작품전, 화분 만들기 등이다. 행사장에는 해바라기 꽃밭을 따라 걷는 둘레길이 조성돼 있다. 해바라기뿐만 아니라 청보리, 백일홍, 코스모스 등 다양한 들꽃도 볼 수 있다.


전북 고창군은 공음면 학원농장에는 해바라기가 한창이다. 학원농장은 66만1157㎡(20만 평) 구릉지에 식재된 각종 꽃을 10월말까지 볼 수 있는 ‘100일간의 꽃잔치’를 개최 중이다. 해바라기, 코스모스, 백일홍 등을 감상할 수 있다. 학원농장은 구릉지를 7개 구역별로 나눠 100일 동안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농장은 꽃잔치 기간에 현장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언제나 만개한 꽃을 배경으로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학원농장은 여름철 인기 피서지인 구시포·동호해수욕장, 상하농원, 선운산 등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조성해 관광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전남 해남군 마산면 노하리 간척지 인근 해바라기 농장도 이 시기에 ‘핫플레이스’다. 농업회사법인 ㈜남해에서 조성한 해남 해바라기 농장은 28.7㏊의 넓은 간척지를 노랗게 물들이고 있어 색다른 여름철 볼거리가 되고 있다. 2011년 조성 이후 농장을 찾는 이들이 계속 늘어남에 따라 해남군은 이동화장실과 편의시설 등을 정비하고, 해남농특산물과 음료 등을 판매하는 주말 판매장을 설치했다.


작은 시골 동네의 정겨움


전남 구례군 상하수도사업소 뒷길로 이어진 섬진강 둑방길에 태양을 닮은 황금색 해바라기가 활짝 피어 있다. 5,500㎡ 규모로 조성된 해바라기 단지는 쓰레기 무단 투기로 몸살을 앓고 있던 곳이었지만 지난해 구례군이 해바라기를 식재했다.


경남 함안군 법수면 강주 문화마을도 해바라기로 유명하다. 이곳은 어릴 적 뛰놀던 옛 고향마을처럼 100여 가구가 농업에 종사하는 평범하고 작은 시골 동네다. 해마다 축제도 열리는데 올해는 9월 7~22일 개최된다. 마을 벽화그리기가 이뤄져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한다. 고려탱화에 나오는 연꽃처럼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아라홍련을 볼 수 있는 연꽃테마파크가 있다.


영덕읍 오십천변에는 해바라기와 코스모스가 한창 줄지어 피어나면서 주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5월 영덕군에서 오십천변 경관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천전교에서 영덕 궁도장까지 꽃길 조성사업을 추진한 것이 이제 그 결실을 맺은 것이다.


오십천 데크길과 강변은 아침과 저녁으로 많은 주민들이 산책로로 이용하고 있다. 이번 꽃길 조성은 지역민들에게 산책의 즐거움을 더하고 영덕을 찾는 관광객에게 만개한 자태를 드러낼 예정이다.










“대선 때 안경 벗어야” [황교안 삭발의 소득]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것일까.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삭발 과정에서 투블럭 헤어스타일을 한 채 안경 벗은 황 대표 외모가 화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 삭발식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는 안경을 벗었다. 머리카락은 중앙이 아닌 좌우를 중심으로 깎였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투블럭 스타일을 한 모습이 잠시나마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황 대표 외모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여성커뮤니티 회원은 황 대표 얼굴에 수염을 합성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황교안, 대선 때 여성표 쓸어 담을 방법 하나 말해준다. 안경 벗어야 한다. 이건 진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 때 여성층에서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 라이벌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평가도 나온다. 황 대표 성(姓)에 쾌남아를 합성한 쾌남황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번 삭발로 황 대표에게 제기되던 가발설도 루머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누가 황교안 탈모 가발이라고 한 거냐”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당 중앙당사에도 때 아닌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