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2.4℃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4.6℃
  • 맑음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8.8℃
  • 흐림울산 20.6℃
  • 맑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21.0℃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4.1℃
  • 구름조금보은 11.3℃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7.7℃
  • 맑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경제

‘한국콜마’ 대통령 테러, 친일이 올바른 역사인식?

“올바른 역사인식 함양 취지” 해명에 비난 여론 오히려 증가...주가 전날 대비 4.28% 하락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 테러, 친일을 정당화하는 듯한 영상 시청을 직원들에게 강요해 물의를 빚고 있는 한국콜마 측 해명이 더 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 6~7일 세종시 본사, 서울 서초구 내곡동 신사옥에서 임직원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월례조회에서 한 유튜브 영상을 틀었다.

문재인 정부의 대일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이 영상에서는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등 발언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6일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에 한국콜마 직원 추정 시민이 폭로문을 올리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작성자는 “월례조회에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회장님 지시로 보수채널 유튜브를 강제시청했다”며 “회장님은 동영상 내용에 대해 각자 생각해보라는 말을 남겼고 한일관계에 대해 설명은 하셨는데 동영상 내용이 너무 충격적이라 정확히 담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한국콜마는 9일 입장문을 내고 해명에 나섰다. “윤 회장은 일본으로 유출된 우리 문화유산인 수월관음도를 25억에 구입해 국립박물관에 기증한 바 있다”며 여론을 무마하려 했다.

그러나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돼서는 안 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주장해 비난은 오히려 더 커지고 있다. 자칫 문 대통령 테러, 친일이 올바른 역사인식이라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숨어 있는 일제 적폐가 이렇게 많았다니 정말 한심하다(ravi****)”, “오늘부터 불매(ddor****)” 등 비판을 쏟아냈다. 다만 “얼마나 억장이 무너지면 그런 소리했을까(redk****)” 등 옹호 목소리도 있다.

한국콜마는 1990년 설립된 화장품,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제조자 개발생산(ODM) 전문기업이다. 한국콜마 주가는 9일 오전 11시 15분 기준으로 전날 대비 4.28% 하락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