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2℃
  • 맑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0.4℃
  • 흐림대구 20.7℃
  • 구름많음울산 19.7℃
  • 구름조금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21.6℃
  • 맑음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19.7℃
  • 맑음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19.8℃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정치

[은둔형①] “이 또한 지나가리…”[화이투벤 편]

아닌 척, 모르는 척, 숨 죽이고 있자

URL복사



[시사뉴스 김도균 기자]


화이투벤, 일본제 의약품
녹십자는 1969년 설립되어 녹십자엠에스, 녹십자웰빙, 녹십자랩셀, 인백팜, 녹십자지놈, 녹십자메디스를 관계회사로 하는 매출 1조3,000억 원대 기업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녹십자가 일본과 관련되어 있는지 의문을 가질 것이다.


하지만 숨어있는 일본 연관성이 있다. 종합감기약으로 유명한 화이투벤은 TV광고로 국내 소비자에게 익숙한 이름이다. 그런데 이 약은 녹십자가 일본 다케다로부터 수입하여 국내유통하고 있다. 우리에게 익숙치는 않지만 구내염(입병)치료제로 ‘알보칠’이란 의약품이 있다. 알보칠도 녹십자가 일본 다케다에서 수입한 의약품이다.


2017년 기준 일본 의약품 수입액은 5억2,066만4,000달러다. 완제의약품 2억3,484만2,000달러, 원료의약품 2억8,582만2,000달러다. 일본 의약품 수입은 미국, 영국, 중국, 독일 다음으로 5위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대선경선 연기압박에 노무현 소환한 이재명 "원칙 있는 패배, 결국 이기는 길"
경선연기 압박에 "국민 신뢰 훼손…당 위해 원칙 지켜" 입장선회 공격엔 "특별당규 제정 전 얘기…왜곡 말라" 한겨레 인터뷰…"11월 경선해도 국민 생각 안 바뀔 것"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친문과 비(非)이재명계의 대선경선 연기 압박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도 '원칙 없는 승리보다 차라리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게 결국 이기는 길'이라고 말했다"고 응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개식용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집단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신뢰에서 나오고,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데서 생겨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자 '한겨레' 인터뷰에서도 "개인적 유불리를 따지면 그냥 경선을 미루자고 하는 게 훨씬 나을 수도 있지만 당에 대한 신뢰는 그 이상으로 떨어질 것"이라며 경선연기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기자들에게 "갈등 국면에서 통 크게 받아주면 '대범하다, 포용력 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고 개인적으로 그게 유익하다는 점을 모를만큼 내가 하수는 아니다. 그 정도는 충분히 할 수 있다"면서도 "문제는 우리 당에 대한

정치

더보기
내년 군 무기체계 부품 국산화 위한 사업에 886억 투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방부가 우리 군 무기체계에 들어가는 부품을 국산화하기 위한 사업에 886억원을 투입한다.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23일 창원컨벤션 센터에서 서형진 방위사업청 차장 주관으로 부품국산화 세미나를 개최했다. 부품국산화 사업을 주관하는 국방기술진흥연구소를 비롯해 연합정밀, 아이쓰리시스템, 동인광학, 한화디펜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이 참석했다. 도윤희 방위사업청 방산일자리과장은 이날 행사에서 부품 국산화 사업 관련 예산을 올해 203억원에서 내년 886억원으로 증액한다고 발표했다. 도 과장은 또 시험평가 제도 개선 방안, 국산부품의 무기체계 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국산부품 등록제도, 내년도 부품국산화 사업별 사업 추진방안 등을 소개했다. 아이쓰리시스템 정한 대표는 "이번 부품국산화 세미나에서 소개된 제도개선 및 개선방안은 그동안 방산 중소기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내용이 잘 반영된 정말 우수한 정책계획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화디펜스 이부환 상무는 "부품국산화 시험평가 제도개선을 통해 개발업체뿐만 아니라 체계업체에도 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이 가능하게 돼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부품국산화 사업 개편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부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