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4℃
  • 흐림강릉 21.0℃
  • 구름많음서울 24.1℃
  • 맑음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2.9℃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3.2℃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조금고창 24.8℃
  • 흐림제주 21.6℃
  • 맑음강화 23.1℃
  • 구름조금보은 22.7℃
  • 맑음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문화

[레저] 잠 못 이루는 밤, 음악여행

뜨거운 여름을 더욱 뜨겁게 달구는 ‘뮤직 페스티벌’ 잇달아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잠 못 이루는 여름밤 음악으로 더위를 이기는 것은 어떨까. 음주가 주로 차지했던 피서지의 풍경이 영화나 음악 공연 등을 즐기는 방향으로 바뀌면서 여름문화행사가 증가하고 있다. 뜨거운 여름을 더욱 뜨겁게 달구는 음악제들을 소개한다.



부산국제록페스티벌
올해로 개최 20년을 맞이하는 국내 최장수 록페스티벌로 7월 27일과 28일 이틀간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펼쳐진다.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는 올해부터는 축제를 유료화했다. 국내외 최정상 밴드를 라인업해 관람객들의 높아진 취향을 만족시키고 페스티벌의 자생력을 강화하겠다는 자신감이다.


강원 록 페스티벌 INJE 2019
8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강원도 인제 잔디구장 및 소양강변 일대에서 개최된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강원 록 페스티벌’에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록 가수 등 50여 밴드와 해외 유명 가수들이 대거 참여해 화려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2019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8월 9월부터 11일까지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개최되며 올해로 14년째다. 해외 출연진은 투 도어 시네마 클럽, 세브달리자, 스틸하트 등이 출연하며 국내 출연진은 YB, 피아, 로맨틱펀치, 브로콜리 너마저, 잠비나이, 로큰롤라디오 등이다. 올해도 락페스티벌을 포함한 인천 펜타포트음악축제는 지역 음악 산업 상생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인천 라이브클럽과 함께 하는 ‘펜타 Live Day’, 미래 예술인 발굴•육성 프로젝트인 ‘펜타 Youth Star’, 인천 내 문화 소외지역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공연인 ‘펜타 Live Stage’ 등이 인천 전역에서 펼쳐진다.


블랙뮤직페스티벌(BMF)
의정부예술의전당은 의정부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선보였고 올해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축제는 8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의정부아트캠프와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다. 축제의 주제는 ‘블랙, 세상의 빛을 담다’이다. 의정부시는 오랜 기간 미군부대가 주둔했고, 그 영향으로 젊은층 사이에서 비보이, 힙합, 소울 등의 문화가 발달된 특성을 살려 이번 축제를 기획했다. 국내•외 아티스트 60여 팀이 참가할 예정이며, 힙합의 파티문화 ‘블록파티(Block Party)’를 재현해 DJing, 비보이, 힙훅, 스케이트보드존, 그래피티 등의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2019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JUMF)
전주 MBC가 주최•주관하며 8월 2일부터 사흘간 전북 전주종합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JUMF는 인디부터 록, 힙합까지 다양한 장르를 포괄하며 국내 뮤지션들이 공연하는 페스티벌이다. 올해는 마마무를 비롯해 최근 대세로 떠오른 밴드 잔나비, 힙합 아이돌 기리보이, 스윙스, 키드밀리 등이 최종 라인업에 선정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北 야만적 행태에 정부는 깜깜이" 핫라인 비판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정부 태도 강력 비판 "北 변한게 없는데 文, 종전선언 운운 무책임"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과 관련해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사건인데도 정부가 깜깜이로 모를수 있는지, 그동안 핫라인 등 소통채널은 허구였나"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북한은 박왕자씨 (피살) 사건 때나 지금이나 변한 게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 운운하는지 무책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정부는 이상주의를 벗어나 남북현실을 지켜보고 남북관계를 진전할 수 있음을 명시해야 한다"며 "정부가 당당한 태도로 조치를 취해야하고 사건 전반 과정을 소상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또 추석 연휴기간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이번 연휴가 코로나 재확산의 최대 고비인 만큼 방역 지침에 최대한 협조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문재인 정부 실정에 대한 국민적 분노 표출은 당연하나 때로는 절제된 분노가 국민 공감대"라며 집회 참석 자제를 요청했다. 그러면서도 "대규모 장외집회는 국민생명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많은 분들이 말하는데, 자칫 정부 실정을 덮는 빌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