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33.7℃
  • 연무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조금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0.5℃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28.5℃
  • 구름많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
  • 구름조금강화 27.6℃
  • 구름많음보은 31.0℃
  • 맑음금산 31.3℃
  • 흐림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조금거제 29.7℃
기상청 제공

정치

[단독] '일제' 불매운동 로고, 출처는 중국?

유튜브에 ‘유사품’ 존재... ‘로고 비슷’ ‘문구 동일’
유사품 사용자 A씨, ‘1년 전’ 댓글서 “연길(延吉) 갈 때”
다만 A씨가 ‘日 불매운동 로고’ 베꼈을 가능성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일본 수출규제 앞에 7월 초부터 인터넷상에 등장한 이른바 ‘일본 불매운동 로고’ 유사품이 유튜브에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사품 사용자 A씨는 중국 지린성(吉林省) 옌지(延吉)를 방문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달 초 국내에 등장한 ‘일본 불매운동 로고’는 “NO”가 큼지막하게 적히고 그 아래에 “BOYCOTT JAPAN(보이콧 제팬)”,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등 문구가 쓰인 형태다. “NO”에서 “O”는 일장기를 의미하듯 선 안이 빨간 색으로 채워진다. “BOYCOTT JAPAN” 글자는 빨간색이고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는 검은색이다. 

그런데 유튜브에는 유사품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유사품은 ‘일본 불매운동 로고’와 마찬가지로 “NO”가 큼지막하게 적히고 그 아래에 “BOYCOTT JAPAN”,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등 문구가 적혀 있다. ‘일본 불매운동 로고’와의 차이가 있다면 “NO”에서 “O” 한가운데에 방사능 표식이 박혔다는 점 등이다.

유사품 사용자 A씨는 유사품을 자신의 유튜브 계정 프로필 사진으로 쓰고 있다. 그는 타 유튜브 계정에 오른 난기류를 다룬 모 항공사 비행기 기내 영상 댓글에서 “나는 작년에 연길(옌지) 갈 때 난기류 만나서 비행기 조명 꺼졌는데”라고 말했다. 이 댓글 옆에는 ‘1년 전’이라고 작성 시점이 밝혀져 있다.

옌지는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주도(州都)이다. ‘연길’, ‘옌지’라는 지명은 국내외를 통틀어 중국 지린성 옌지가 유일하다.

A씨는 비슷한 시기에 작성한 울산 살인사건 뉴스영상 댓글에서는 “전국 5대 강력범죄 톱 먹는 깽상도(경상도)의 일상을 보고 계신다”며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다만 ‘일본 불매운동 로고’ 원(元)제작자가 A씨가 아닐 수도 있다. 이달 초 등장한 ‘일본 불매운동 로고’를 A씨가 보고서 유사품을 제작한 뒤 자신의 유튜브 계정의 새 프로필 사진으로 뒤늦게 교체했을 가능성도 있다. 즉 A씨 유튜브 계정에 오른 유사품은 1년 전이 아닌 이달 초 ‘일본 불매운동 로고’ 등장 이후 제작됐을 수 있다.

A씨가 옌지를 방문했다고 해서 그가 재중동포(조선족)라고 단정하기도 어렵다. 옌지는 하루에도 수많은 한국인이 다양한 목적으로 찾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 로고’ 제작자는 B씨로 알려진다. 그는 지난 18일 한 매체 인터뷰에서 자신이 ‘일본 불매운동 로고’ 제작자임을 시사했다. A씨의 유튜브 계정 어디에도 그의 인적사항을 알만한 내용이 없는 점 등을 미뤄볼 때 A씨와 B씨가 동일인이라고 단정 짓는 것도 무리다.









출석 일수 채우지 못한 학생에게 학점 준 대학 교수 입건
[인천=박용근 기자] 취업을 해 필수 출석 일수를 채우지 않았는데도 학점을 준 대학 교수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21일(업무방해)혐의로 경인여대 A 교수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교수 등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초까지 이 학교 학사학위 전공 심화과정에 등록한 학생 3명이 제주도에서 취업해 수업 참여 일수를 채우지 않았는데도 부당하게 학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학사학위 전공 심화과정은 2년제 전문 학사를 마친 뒤 2년 더 교육을 받아 학사 학위를 받을 수 있는 과정으로, 학칙에 따라 결석이 3회 이상이면 성적과 학점을 부여할 수 없게 돼 있다. 당시 해당 학과 전임 학과장이었던 A 교수는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학사학위 전공심화 과정을 홍보하면서 등록한 학생에게 중간·기말 시험을 치르고 보고서를 제출하면 출석하지 않아도 학점을 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올해 1월 학과장이 바뀌면서 일부 학생으로부터 받은 성적 처리 관련 민원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이들 교수는 "회사에 다니면서 학업을 병행해야 하는 학생들에 대한 배려 차원 이었다"며 "수업 출석 대신 과제를 제출받았다"고 대학 측에 해명한


[박성태 칼럼] 장윤정, 송가인, 버드리, 그리고 지역대학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버드리라는 품바 각설이는 '10대들에게 BTS(방탄소년단)가 있다면, 중장년층에게는 BDR(버드리)가 있다'고 할 정도로 제도권 밖에서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대학으로 치면 알려지지 않았지만 특정 분야에서 독보적 실력과 기능을 갖춘 대학이다. 그럼에도 제도권 잣대와 기준으로 평가하다 보니 등외 대학으로 치부되어 버린 것이다. 잘나가는 대학, 떠오른 대학, 수면 아래 있지만 경쟁력 있는 지역대학을 일률적 잣대로 재단하는 것이 옳은가?" “교육부 예측, ‘3년 내 38개 대학 폐교’ 대학들 당혹”/“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 망하는 건 옛말, 한번에 우르르 무너질 것”/“줄어든 대입수험생…‘벚꽃 피는 순서로 대학 망한다’ 현실로”/ “비어가는 교실…30년 뒤 학령인구 38% 급감” . 교육부는 자체 통계와 이러한 언론보도를 근거로 대학 구조조정은 필수고, 정원 감축은 선택이 아닌 의무라며 대학평가를 통한 대학 옥죄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실제로 지난해 8월 교육부가 발표한 자율개선대학 최종 선정에 탈락한 대학들은 뼈를 깍는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살아남은 대학들도 대학 본연의 임무인 연구와 교육은 뒷전으로 한 채 3주기 평가에 목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