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6℃
  • 흐림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7.9℃
  • 연무대전 24.0℃
  • 대구 21.7℃
  • 울산 19.1℃
  • 광주 20.4℃
  • 부산 20.4℃
  • 흐림고창 22.3℃
  • 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e-biz

비영리단체 굿피플, 베트남 저소득층 여성 대상 취업기회 제공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비영리단체 굿피플(회장 김천수)과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12일(현지시간) 베트남 하이즈엉성에서 제5회 ‘베트남 아름다운교실’ 입학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아름다운교실’은 굿피플, 아시아나항공, KOICA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사회공헌활동 으로 베트남 하이즈엉성 지역 저소득층 여성들의 취업기회 제공을 목적으로 6개월간 진행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회계, 컴퓨터, 서비스, 한국어, 영어 교육으로 구성되며 아시아나항공의 특별 서비스 직업훈련과정도 지원하고 있다.

이날 입학식에는 굿피플 강대성 상임이사, 아시아나항공 조영석 상무,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사관 정우진 총영사 겸 공사, 한국국제협력단(KOICA) 김진오 소장, 하이즈엉성 인민위원회 르엉 반 꺼우(Luong Van Cau) 부성장 등을 비롯하여, 제5기 ‘베트남 아름다운교실’ 입학생 80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15년부터 시작된 아름다운교실은 지난 5년간 수료생 중 과반수 이상이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을 비롯하여, 대형마트, 보건소, 초등학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취업하는 결실을 맺은 바 있다.

굿피플 강대성 상임이사는 “오늘 입학식을 통해 꿈에 한 발자국 다가 선 여러분들을 응원한다”며, 덧붙여 “똑같은 병이라도 꽃을 담으면 꽃병이 되고, 물을 담으면 물병이 된다. 아름다운교실과 함께하는 기간 동안 각자의 병에 무엇을 담아야 할까 끊임없이 연구하고 결실을 맺는 귀중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하며 입학생들을 격려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베트남뿐 아니라 중국, 인도 등에서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굿피플과 아시아나항공은 협업을 통해 베트남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고 이희호 여사, 마지막까지 남·북·미 대화의 장 마련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생의 동반자이자 여성운동의 선구자 였던 이희호 여사가 지난 10일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그간 이 여사는 2000년 첫 남북 정상회담 이후 남북간 화해협력을 위해 힘써 왔다. 햇볕정책과 그 산물인 6·15공동선언 정신을 유지하는 데 여생을 바쳤다. 고 이희호 여사는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꽉 막힌 북핵 해결을 위한 대화의 장을 이끌어냈다. 북한 고위급 조의문 전달..남북 정상회담 모멘텀 마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대해 조화와 조전(弔電)을 보내며 애도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5시께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부부장과 이현 통전부 실장을 통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윤건영 국정상황실장도 함께 자리했다. 이후 정 실장과 서 차관, 박 의원은 오후 7시께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권노갑 장례위원장과 유가족 등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리희호 녀사의 유가족

고 이희호 여사, 마지막까지 남·북·미 대화의 장 마련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생의 동반자이자 여성운동의 선구자 였던 이희호 여사가 지난 10일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그간 이 여사는 2000년 첫 남북 정상회담 이후 남북간 화해협력을 위해 힘써 왔다. 햇볕정책과 그 산물인 6·15공동선언 정신을 유지하는 데 여생을 바쳤다. 고 이희호 여사는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꽉 막힌 북핵 해결을 위한 대화의 장을 이끌어냈다. 북한 고위급 조의문 전달..남북 정상회담 모멘텀 마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대해 조화와 조전(弔電)을 보내며 애도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5시께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부부장과 이현 통전부 실장을 통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윤건영 국정상황실장도 함께 자리했다. 이후 정 실장과 서 차관, 박 의원은 오후 7시께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권노갑 장례위원장과 유가족 등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리희호 녀사의 유가족


완전범죄 꿈꾼 고유정..경찰 수사역량 도마에 올라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36)에 대한 경찰 수사가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고 씨의 현 남편이 자신의 아들 살해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사건은 확장일로에 있다. 반면 경찰은 수사 초기단계부터 부실수사 논란을 스스로 자초해 공분을 사고 있다. 완전범죄 꿈꾼 고유정 경찰은 고 씨가 범죄를 치밀하게 준비한 여러 증거를 토대로 계획범죄로 결론 내렸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1일 오전 동부서 4층 대강당에서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수사 최종브리핑을 열고 고 씨에게 살인과 사체유기·손괴·은닉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구속 송치했다. 경찰은 범행 시간대 고유정의 휴대전화 사용내역과 수면제 구입, 여객선 내에서 혼자 시신 일부를 유기하는 등의 정황을 토대로 공범이 없는 것으로 최종 결론 내렸다. 이날 브리핑에는 박기남 동부서장을 비롯해 양수진 제주지방경찰청 강력계장, 고명권 지방청 과학수사계장, 김동철 동부서 형사과장, 강창호 동부서 형사4팀장, 김성률 동부서 여성청소년과장 등 수사에 투입된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했다. 고유정은 제주에 내려가기 전 처방받은 수면제 성분의 약품을 피해자에게 먹여 반수면상태에서 방어 능력을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