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2.4℃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4.6℃
  • 맑음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8.8℃
  • 흐림울산 20.6℃
  • 맑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21.0℃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4.1℃
  • 구름조금보은 11.3℃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7.7℃
  • 맑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정치

이해찬·황교안 등 故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

“정신 없고 울컥” “유지 잘 받들 것”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 여사 빈소에 여야 대표 등 각계 인사들이 조문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10시 40분께 빈소를 찾아 고인의 영정 앞에 고개를 숙였다. 문 의장은 “정신이 없고 울컥하다”며 “이루 말할 수 없이 슬프고 가슴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시 30분께 조문했다. 그는 “여사님이 그동안 아주 훌륭하게 잘 살아오신 것을 본받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시 45분께 빈소에 들어섰다. 황 대표는 “저와 한국당은 깊이 애도한다”며 “우리나라 민주주의, 여성 인권을 위해 남기신 유지를 잘 받들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0시 30분께 조문을 마친 후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방문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편안히 영면하시길 빈다”고 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발자취를 새기고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윤영찬 전 소통수석,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비서진도 이날 빈소를 찾아 북유럽 3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 조의를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민주당 이인영,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후 5~6시께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2남 홍업 씨, 3남 홍걸 씨 등 유가족과 ‘동교동계 막내’ 설훈 민주당 의원, 김 전 대통령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최경환 평화당 의원, 한광옥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동교동계 인사들이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