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당 불참’ 6.10 민주항쟁 기념식… 與野 “경의” “존경” “감사”

대변인 논평 속 ‘기싸움’ 치열… 황교안 측 “일정 이유로 불참”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아 여야는 논평을 내놨다. 다만 기념식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참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6.10 민주항쟁 희생자들을 기리며 숭고한 희생에 깊은 존경과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화 정신, 촛불혁명을 계승해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이 주인인 나라, 나라다운 나라,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해 차별과 사회 불평등을 해소하고 혁신, 개혁의 길을 열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민주당도 ”6.10 민주항쟁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 완성, 한반도 평화의 길을 국민과 함께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아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역사에 헌신한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주의에 대한 뜨거운 열망은 우리 역사를 한 걸음 앞으로 전진시켰고 비로소 대한민국은 산업화, 민주화를 모두 이뤄낸 자랑스러운 국가로 우뚝 설 수 있었다”며 “어렵게 이룬 민주주의를 더욱 성숙시켜 나가야 하는 책임이 우리 앞에 놓여져 있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민주라는 가치가 법치를 흔들고, 자유에 따른 책임을 망각하며, 심지어 대한민국 헌법 가치를 인정하지 않는 세력에게 부당하게 사용되지 않도록 하는 것 역시 진정한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며 “민주주의를 더욱 꽃피울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은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정부·여당을 겨냥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32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 오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6.10 민주항쟁 당시의 헌법은 현실에 맞지 않다”며 “선거제도 개혁은 이미 시동이 걸렸다.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헌법 개정도 논의해야 한다”고 조속한 ‘패스트트랙’ 처리를 촉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으로 인해 6.10 항쟁 뿌리인 5.18이 왜곡·부정되고 있다”며 한국당을 비난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인 6.10 민주항쟁 32주년 기념식에 여야 지도부는 총출동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황 대표는 같은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여야 당대표 오찬 모임 초월회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