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3.3℃
  • 박무서울 20.8℃
  • 흐림대전 20.8℃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2.2℃
  • 흐림광주 20.6℃
  • 박무부산 19.3℃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20.0℃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친문 불참은 ‘이것’ 때문?

親文·親盧 ‘계파갈등’ 의혹… 민주당은 부인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친문(親文)’ 핵심인사들이 불참할 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눈길이 쏠린다.


노무현재단 등에 따르면 유시민 이사장은 모친상을 이유로 추도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22일 노무현재단은 “유 이사장은 (어머니) 빈소를 지켜야 하는 상황”이라며 “예정돼 있었던 이사장 인사말은 다른 인사가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추도식 당일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 항소심 공판에 출석한다. 작년 추도식에 불참했던 문 대통령은 올해에도 불참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 23일 8주기 추도식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건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친문 핵심’으로 분류되는 세 사람의 추도식 불참을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친문·친노(親盧) 간 계파갈등이 원인 아니냐는 것이다.


친문은 친노에 뿌리를 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유 이사장은 참여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비서관 등으로 각각 재임했다. 세 사람 모두 노 전 대통령 최측근으로 분류됐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이 사망한 뒤 18~19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문 대통령을 중심으로 ‘헤쳐모여’를 하는 과정에서 친문이 탄생했다. 그리고 친문이 점차 독자적 계파로 자리잡음에 따라 친문 합류진영과 친노 잔류진영 간 갈등이 점차 표면화되기 시작했다.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경선에 출마해 문 대통령과 본선행 티켓을 겨뤘다가 낙선한 뒤 돌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이같은 계파갈등의 ‘희생양’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16대 대선에서 노무현캠프 정무팀장 등을 지낸 안 전 지사는 대표적 친노 잔류인사다. 근래 열린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는 ‘친노 좌장’ 이해찬 대표 최측근인 김태년 의원 라이벌이었던 이인영 의원에게 친문 사조직인 ‘부엉이모임’ 몰표가 쏠리기도 했다.


다만 민주당 내 계파갈등은 없다는 반론도 만만찮다. 이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계파갈등설(說)을 부인했다. 안 전 지사 구속과 관련해 민주당은 ‘사법살인’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 유 이사장, 김 지사의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불참에 정략적 의도가 있는 건 아니라는 주장도 당내에서 나온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등이 참석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끝날 예정인 민생투쟁 대장정을 이유로 불참 입장을 밝혔다.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