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7 (일)

  • 흐림동두천 21.8℃
  • 맑음강릉 22.5℃
  • 박무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5.2℃
  • 맑음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조성완의 건강한 성 이야기

[건강한 성]고환기형, 어떻게 치료하지?

부모의 관심 중요, 골든타임 놓치지 말아야

[시사뉴스 조성완 박사] 고환에서 나오는 남성호르몬이 남자를 남자답게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하는데, 여러 가지 이유로 이 호르몬에 문제가 생기면 남자로서의 외모나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가장 흔한 예시가 40대 중반이후 남성 갱년기로 성욕이나 발기 기능이 가장 두드러지게 변화가 오고, 자주 피곤하고 신경질이 많아지는 갱년기 우울증이나 뼈와 근육의 감퇴, 조혈기능 저하로 인한 빈혈이나 배가 나오는 체형변화 등등 젊었을 때와 확연하게 구별되는 신체변화를 느끼곤 한다.

그러나 선천적인 기형으로 어려서부터 남성호르몬이 적거나 없는 남성도 어릴 때는 친구들과의 차이를 모르다가 남성호르몬이 급격히 증가하는 사춘기에 이차성징이 너무 늦거나 안 나타나서 뒤늦게 알게 되기도 한다.

그 중에 흔한 질환으로 고환의 기형들이 있다. 원래 엄마 뱃속에 있을 때는 양쪽 고환이 모두 아기 뱃속에 있다가 태아가 성장하면서 고환이 아래로 이동해 음낭 내에 위치하고, 고환을 따라서 연결된 복막은 닫히는게 정상인데, 고환이 아예 내려가지 않거나 도중에 걸려 버리면 ‘정류고환(흔히 잠복고환이라고도 하지요)’이고, 내려간 길이 안 닫히고 열려있어 복수가 차면 ‘음낭수종‘이 되고, 장이 빠져 나오면 ‘탈장’이 된다. 

고환이 음낭에 있지 않고 뱃속에 있거나, 고환 주변에 물주머니나 장이 있게 되면, 정자를 만
드는 고환의 기능을 약화시키거나 좋지 않은 변화를 일으키기도 해서, 1세까지 지켜보는데도 낫지 않는다면 수술로 치료해 주어야 한다. 그러지 못하면 이차 성징이 나타나지 못해 수염이나 목젖처럼 일반적인 남성의 외모변화 말고도 정자를 만들고 임신을 시키는 기능이나 발기와 성관계 등 내적기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다시 되돌릴 수 없게 되기도 한다. 

물론 주기적으로 외부에서 호르몬을 투여할 수도 있으나 자연적인 성장만큼 충분하기도 어렵다. 가끔은 엄마 뱃속에서 만들어질 때부터 염색체 이상으로 남성호르몬 장애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클라인펠터씨 증후군(Klinefelters syndrome)은 정상적인 남성 염색체 46, XY에 X염색체가 추가되어 생기는 기형질환으로 사춘기가 되어도 남성호르몬에 의한 이차성징이 빈약하거나 거의 없어 남성불임을 일으키곤 한다.

드물지만 남성과 여성의 구별이 애매모호한 아기들도 있다(남성과 여성의 중간(간성,間性이라고 한다). 겉모습은 여아인데 몸 안에 고환이 있는가 하면, 여아인데도 음핵이 고추처럼 큰 경우도 있다. 이런 아기들은 조기에 전문의에게 발견되면 타고난 성별과 성기의 형태 등을 감안해 조속히 대처할 수 있으나, 성인이 되어서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면 기존에 성역활 때문에 제대로 된 치료를 포기하기도 한다.

완벽하진 않아도 수술치료로 여성의 삶을 살 수 있는 데도 주변의 아는 사람들이 모두 남자로 알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수술로 여성으로서의 삶을 찾는 것을 포기하거나 망설이게 되는 일도 있다는 것이다. 

‘간성‘과 다르면서도 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또 하나의 질환으로 ‘요도하열’이 있다. 남아에서 소변이 나오는 요도구가 성기 끝에 있어야 하는데 음낭 밑이나 성기 뿌리 부위, 성기 중간 등에 있어 소변이 정상적으로 앞으로 힘차게 나오지 못하고 밑으로 흐르고, 특히 정액이 요도 끝에서 분출되지 못해 정상적인 임신이 쉽지 않은 질환이다. 이 역시 증상의 심한 정도에 따라 대부분 수술로 교정이 필요한 데, 수술의 시기가 어릴수록 술후 경과도 좋고 어린 시절 남과 달라 겪는 성격형성 장애도 방지할 수 있지만, 역시 시기를 놓치면 성기의 발육과 기능에도 문제가 생기고, 남과 다른 성기를 감추면서 대인관계에도 문제가 생기게 된다.

우울한 기형들을 설명 드린 이유는 이러한 기형들도 어려서 부모님들이 관심을 갖고 소아비뇨기과를 찾으면, 방치되었을 때보다 훨씬 정상에 가까운 생활을 찾을 수 있다는 점과 아기들이 공부를 잘하고 못하고도 중요하지만 건강한 신체와 기능으로 행복하게 사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한번 더 실감하시길 바라기 때문이다.

 성의학전문의 조성완 박사(사진)는…


■ 명동 이윤수ㆍ조성완 비뇨기과 원장
■대한 비뇨기과학회 정회원
■대한 남성의학회 정회원
■대한 전립선학회 정회원
■대한 배뇨장애 및 요실금학회 정회원
■대한 비뇨기감염학회 정회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학교실 외래교수

국내뿐만 아닌 해외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성의학 전문의로 ‘서울신문’, ‘헤럴드 경제’, ‘스포츠칸’, ‘스포츠 한국’ 등 다수 연재했으며 현재도 활발한 집필 활동중이다. 또한 한국경제 와우TV 생방송 ‘부부만족 100%’ 출연 등으로 시청자들에게도 친숙하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자리를 지키는 삶
탁월한 능력을 소유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자신의 본분을 망각하고 자기 자리를 지키지 않는다면 그를 신뢰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는 성경에도 잘 나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미디안 족속의 침입으로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이스라엘을 위해 기드온을 사사로 세우시고 승리하게 해 주셨습니다. 그러자 이스라엘 백성이 기드온에게 자신들을 다스려 줄 것을 요청합니다. 기드온은 이를 거절하지요. 그런데 기드온이 죽은 뒤 첩의 아들인 아비멜렉이 왕이 되려는 욕심으로 음모를 꾸몄습니다. 아비멜렉은 자기 어머니의 고향인 세겜 사람들을 회유하고 자금을 마련하여 불량한 사람들을 모아 이복형제 칠십 명을 죽입니다. 다행히 막내아들 요담만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아비멜렉이 세겜 사람들을 등에 업고 왕이 되자, 이 소식을 전해들은 요담은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세겜 남쪽에 있는 그리심 산꼭대기로 올라가 감람나무와 무화과나무, 포도나무와 가시나무를 비유하여 세겜 사람들에게 외칩니다. 나무들이 그들의 왕을 뽑으려고 할 때에 아름다운 열매를 맺는 감람나무와 무화과나무, 포도나무는 요동하지 않고 전부 왕이 되는 것을 사양했습니다. 그런데 아무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