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2.4℃
  • 구름조금울산 21.2℃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23.9℃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0.1℃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0.5℃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경제

롯데면세점, 1분기 공항점 670억원 손실

매출 15% 증가 1조2696억원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롯데면세점이 올해 1분기에 매출 1조2696억원, 영업이익 24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15일 ㈜호텔롯데 공시(㈜부산롯데호텔 법인인 부산점과 김해공항점 제외)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의 1분기 전체 매출은 1조2696억원으로 동일 회계기준 적용 시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이 중 국내 매출은 1조22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사드 여파로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발길이 끊겼으나 대리구매상(다이공)이 늘면서 시내면세점은 전년 대비 19% 증가했다. 반면, 공항점 매출은 전년 대비 2% 줄었다.


영업이익은 시내점이 1005억원을 기록했으며, 공항점은 67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사드 위기로 전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6% 감소했지만, 각종 비용절감 효과가 상당부분 긍정적인 작용을 했다”고 분석했다.


흑자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정착에 성공한 베트남 면세사업과 전년 동기 대비 35% 신장한 일본 면세사업을 바탕으로 해외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2% 신장했다. 6월 오픈 예정인 나트랑 공항점을 포함해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 도시 및 기타 국가에 추가 출점을 검토 중인 롯데면세점은 추가 출점을 통해 향후 해외점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공시는 국제회계기준(K-IFRS) 1115호 도입에 따라 특정원가(직매입을 제외한 일부 상품의 원가) 등이 제외된 매출 변경분이 소급 반영됐다.






배너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