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3.5℃
  • 맑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3℃
  • 맑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경제

아모레퍼시픽 “2분기 실적 기대”…베트남60% 고속성장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중국이 자국민에 대한 방한령을 풀면서, 화장품업계의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7% 감소한 2781억원, 매출액이 10% 줄어든 1조6643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사드 보복 영향으로 중국인 관광객 감소 및 주요 관광 상권 위축 등이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회사의 분석이다.

그러나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2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중국발 훈풍이 불기시작하면서 유커들이 돌아오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최근 중국 국가여유국은 우한에서 회의를 갖고 이 지역 여행사들의 방한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허용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1월 말 베이징과 산둥성의 방한을 허용한 바 있다.
  
실제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3월 중국관광객 수는 40만3000여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8% 증가했다. 이에따라 3월 국내 면세점 전체매출도 15억6001만달러(약 1조6600억원) 규모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7.4% 증가한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결과는 나와 봐야 알겠지만, 최근 중국 관광객이 늘면서 주요 매장에서 실적이 개선되고 있다는 소식들이 들려오고 있다”며 “아울러 아세안 국가에서의 매출이 급격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현지 매출은 약 60% 성장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아세안 시장에서의 이같은 성장속도에 발맞춰 5월 중에는 헤라가 최초로 아세안 시장(싱가포르)에 진출할 예정이다”며 “지속적인 해외 시장 개척의 기조를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배너


“대선 때 안경 벗어야” [황교안 삭발의 소득]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것일까.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삭발 과정에서 투블럭 헤어스타일을 한 채 안경 벗은 황 대표 외모가 화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 삭발식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는 안경을 벗었다. 머리카락은 중앙이 아닌 좌우를 중심으로 깎였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투블럭 스타일을 한 모습이 잠시나마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황 대표 외모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여성커뮤니티 회원은 황 대표 얼굴에 수염을 합성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황교안, 대선 때 여성표 쓸어 담을 방법 하나 말해준다. 안경 벗어야 한다. 이건 진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 때 여성층에서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 라이벌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평가도 나온다. 황 대표 성(姓)에 쾌남아를 합성한 쾌남황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번 삭발로 황 대표에게 제기되던 가발설도 루머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누가 황교안 탈모 가발이라고 한 거냐”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당 중앙당사에도 때 아닌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