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20.1℃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4℃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6.4℃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경제

한성숙 대표,"뉴스 편집 더 이상 안한다"

-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가 없는 검색 중심 모바일 홈 3분기 내 선보여

- 언론사가 편집하는 <뉴스판> 신설하고, 광고 이익 전액을 언론사에 제공

- 구글식 아웃링크 도입 적극 추진… 아웃링크 운영 가이드라인 마련할 것.

2018-05-09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9일 오전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 댓글 공간을 운영해 온 플랫폼 사업자로서 현재의 뉴스 댓글 논란에 대한 구조적인 해결에 중점을 둔 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한성숙 대표는 뉴스 댓글 논란의 근본적인 문제로, 네이버 첫 화면 최상단에 배열된 소수의 기사에 3천만명의 시선이 집중되는 구조를 꼽으며, 사용자의 뉴스 소비 동선을 다양화하는 개선 방안을 내놓았다.


-뉴스 편집 더 안하고, 공간과 기술만 제공


뉴스 서비스가 안고 있는 문제를 극복할 가장 본질적 대책으로, 한성숙 대표는 "올해 3분기 이후부터 네이버는 더 이상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이제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하고, 네이버는 해당 광고 수익과 독자 데이터를 언론사에 제공한다는 것이다.


-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없는 검색 중심 모바일홈으로


또한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제외하고 검색 중심의 첫 화면으로 재편한다. 이 역시 첫 화면에 뉴스가 배치되어 특정 기사에 과도하게 시선이 집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같은 이유로, '실시간급상승검색어'도 더 이상 첫 화면에서 제공되지 않고, 사용자의 선택을 받아야 하는 구조로 개편된다. 올해 3분기 내에 적용할 예정이다.


- 언론사의 편집가치를 보여주는 <뉴스판>, 개인 관심사에 촛점 맞춘 <뉴스피드판>신설


3분기 이후, 사용자들이 언론사의 다양한 시각(view)이 담긴 뉴스를 보려면  신설될 <뉴스판(가칭)>으로 이동해야 한다. <뉴스판>은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두번째 화면에 위치한다. <뉴스판>은 전적으로 언론사들이 직접 편집한 뉴스가 언론사별로 노출되고, 사용자가 언론사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뉴스판>에서 나오는 광고 이익 전액은 언론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언론사의 편집가치를 기준으로 뉴스를 소비하는 것과 더불어, 사용자들이 개인의 관심사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뉴스를 만날 수 있도록 <뉴스피드판(가칭)>도 신설한다. 해당 공간은 네이버의 인공지능 추천 기술인 에어스(AiRS)로 운영된다. 또, 이달 안에 AI 헤드라인 추천과 개인 추천 관련 사용자 대상 테스트를 진행하여 AI 추천 품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구글식 아웃링크 도입 적극 추진


이어 한 대표는 언론사들이 해결책으로 제안한 아웃링크에 대해, "네이버 뉴스에 구글식 아웃링크 도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대표는 "아웃링크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며, "전재료 바탕의 비즈니스 계약, 아웃링크 도입에 대한 언론사들의 엇갈리는 의견 등으로 일괄적인 아웃링크 도입은 어렵지만, 언론사와의 개별 협의를 통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PC 네이버 첫 화면의 아웃링크 뉴스 서비스였던 '뉴스캐스트'를 통해 확인했던 낚시성 광고나 선정적 광고, 악성코드 감염 등의 역기능으로 사용자에게 불편을 줬던 문제를 반복하지 않기위해, 사용자 보호를 위한 글로벌 수준의 아웃링크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 하겠다고 덧붙였다.


-개별 언론사가 댓글 허용여부 결정


한 대표는 댓글 어뷰징 방지를 위한 댓글 정책과 시스템 개편에 대한 추가 방안도 공개했다. 향후 네이버의 뉴스 댓글 영역은 저작권자인 개별 언론사가 댓글 허용여부나 정렬 방식 등의 정책을 결정하게 된다. 네이버는 계정(ID) 사용에 대한 이상 패턴을 더욱 면밀하게 감지해 이상 징후에 대한 계정 보호조치 등도 취할 예정이다. 또한 매크로 공격에 대해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한다.  이 외에도 네이버는 ▲소셜 계정의 댓글 작성 제한 ▲동일 전화번호로 가입한 계정들을  통합한 댓글 제한 ▲반복성 댓글 제한 ▲비행기 모드를  통한 IP변경 방식에 대한 통신사에 협조 요청 등을 통해 댓글 어뷰징 시도에 대응을 보다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 정치/선거 기사 댓글은 최신순으로 정렬


한  대표는 6.13 지방 선거와 관련한 정책에 대해서도 "정치/선거기사 댓글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해소되지 않은 상황임을 고려해  6.13 지방선거 기간까시 정치/선거기사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하고, 사용자가 댓글 영역을 클릭했을 때만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성숙 대표는 "3천만명이 넘는 사용자들이 모두 동일한 뉴스를 보고, 모두 동일한 실시간 급상승검색어를 보는 지금의 구조로는 모든 사용자를 만족시키기 힘들어졌다"며 "뉴스편집 방식을 버리고 공간과 기술만 제공하는 역할로 물러나 네이버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에서 새로운 답을 찾을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배너


“대선 때 안경 벗어야” [황교안 삭발의 소득]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것일까.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삭발 과정에서 투블럭 헤어스타일을 한 채 안경 벗은 황 대표 외모가 화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 삭발식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는 안경을 벗었다. 머리카락은 중앙이 아닌 좌우를 중심으로 깎였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투블럭 스타일을 한 모습이 잠시나마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황 대표 외모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여성커뮤니티 회원은 황 대표 얼굴에 수염을 합성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황교안, 대선 때 여성표 쓸어 담을 방법 하나 말해준다. 안경 벗어야 한다. 이건 진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 때 여성층에서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 라이벌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평가도 나온다. 황 대표 성(姓)에 쾌남아를 합성한 쾌남황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번 삭발로 황 대표에게 제기되던 가발설도 루머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누가 황교안 탈모 가발이라고 한 거냐”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당 중앙당사에도 때 아닌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