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3.5℃
  • 맑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3℃
  • 맑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

은수미 'BMW족 발언' 논란

한국당 "낯짝 두껍기가 가히 역대급" VS. 은수미 "최모 씨의 운전비중은 10%이하일 것"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은수미 논란'의 제 2라운드가 개막되는 형국이다.


이른바 BMW족(버스(BUS)-전철(METRO)-걸어서(WALKING) 일 보고 출퇴근 하는 것의 약자) 논란이 그것.


아울러 최근 불거진 운전기사 최 씨를 소개한 사업가 배모 씨의 친동생이 성남시 관할구청에 근무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한 것까지 '은수미 논란'은 점입가경의 형국으로 치닫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앞서 지난 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저는 운전기사가 없었다. 그래서 버스(BUS) 타고 전철(METRO) 타고 걸어서(WALKING) 일 보고 출퇴근한다"며 "월 50~60회 정도 교통카드를 사용하는데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울 경우에 사무국장 등 여러 분이 운전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운전기사였다고 주장한 최모씨의 경우 운전을 해 주셨던 여러분 가운데 비중이 10%가 채 안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은 후보의 이 같은 반응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정호성 수석부대변인은 8일 논평을 내어 "BMW족이라는 은수미 성남시장 후보, 낯짝 두껍기가 역대급이다"라며 "안희정, 정봉주, 민병두, 김경수에 이어 은수미 성남시장 후보까지 ‘모르쇠’와 ‘발뺌’ 대열에 합류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대중교통 카드 이용내역을 들먹이는 은수미 후보의 뻔뻔스러운 말을 들으니, 얼마 전 미투에서 빠져나가기 위해 사진 등으로 알리바이를 조작하려다 신용카드 사용내역이 들통 나 철퇴를 맞은 정봉주가 데자뷰로 떠오른다"며 "이젠 BMW족이라는 해괴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은 후보는 자신을 위해 1년여 간 운전대를 잡아준 운전기사 최 씨가 이재명 시장의 성남시에 채용되고 최 씨의 부인까지 성남시 산하기관에 취업한 사실도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오늘은 은 후보에게 최 씨를 소개한 사업가 배 모씨의 친동생도 성남시 관할 구청에서 근무 중이라는 언론보도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남들은 기를 써도 안 되는 공무원, 공기업 직원이 조폭-은수미-이재명 주변에서는 비일비재하다"면서 "수많은 취업준비생에게 박탈감과 허탈함을 주는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이번에는 어떤 변명을 늘어놓을 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의혹이 제기 될 때마다 몰랐다고 변명하고 말을 바꾸는 은수미의 기억력은 지웠다, 없앴다, 꺼냈다를 맘대로 할 수 있는 주머니 속 공깃돌이라도 된다는 말이냐"며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하는 습관성 기억상실증이 있는 것은 아니냐"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본지는 은 후보 측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배모 씨 친동생의 성남시 관할구청 근무 중인 것을 알았느냐'고 묻자 그는 "저희도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답변했다.


이밖에도 은 후보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자 그는 "사실 무근이다. 저희와 관련 있는 게 아니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대선 때 안경 벗어야” [황교안 삭발의 소득]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것일까.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삭발 과정에서 투블럭 헤어스타일을 한 채 안경 벗은 황 대표 외모가 화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 삭발식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는 안경을 벗었다. 머리카락은 중앙이 아닌 좌우를 중심으로 깎였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투블럭 스타일을 한 모습이 잠시나마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황 대표 외모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여성커뮤니티 회원은 황 대표 얼굴에 수염을 합성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황교안, 대선 때 여성표 쓸어 담을 방법 하나 말해준다. 안경 벗어야 한다. 이건 진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 때 여성층에서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 라이벌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평가도 나온다. 황 대표 성(姓)에 쾌남아를 합성한 쾌남황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번 삭발로 황 대표에게 제기되던 가발설도 루머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누가 황교안 탈모 가발이라고 한 거냐”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당 중앙당사에도 때 아닌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