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4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신안그룹 휴스틸공장 화물노동자 사망

"회사가 안전매뉴얼 안 지켜 죽음에 이르렀다"
"갑의 횡포에 목숨 잃어, 죽어서도 눈 못 감아"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신안그룹 휴스틸공장 화물노동자 사망사고의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14일 국회에서 열렸다.


신안그룹 계열사 휴스틸 당진공장에서 지난 8월21일에 한 노동자가 사망했다.

특수고용형태 노동자인 화물차 기사 故 정태영 씨다.


정 씨는 사고 당시 파이프를 적재함에 싣다가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원래 안전매뉴얼에 따르면 파이프 상하차 작업은 공장직원 3인 1조로 진행해야 하며 화물차 기사의 업무도 아니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씨가 이 작업을 했던 것은 "회사의 부당한 요구라도 이를 거절하는 순간 화물차 기사는 현장에서 퇴출되기 때문"이라고 박종관 화물연대 인천지부장은 말했다.


화물연대 인천지부에 따르면, "휴스틸은 노동조합과 유족이 사고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현장을 정리해서 사고원인 파악조차 어렵게 만들고 노동자와 하청 운송회사에게 그 책임을 떠넘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신안그룹 휴스틸이 통제, 감독하는 작업 중 발생한 사고로 휴스틸에게 분명한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과는 커녕 노동조합과 유족의 대화요구에도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특히 "직접고용관계가 아닌 특수고용형태의 노동자들에 대한 법과 제도가 미비해, 산재처리조차 될 수 없는 점을 이용해 회사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분개했다.


그러면서 "신안그룹 같은 회사들이 여전히 갑질로 을의 눈물로 이익을 창출하려는 전근대적인 경영행태를 도려내지 못한다면 갑의 횡포에 목숨을 잃은 특수고용 화물노동자는 죽어서도 눈을 감지 못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이 기자회견에는 이학영 을지로위원회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송옥주 의원이 함께 참석했다.





신안그룹 휴스틸공장 화물노동자 사망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신안그룹 휴스틸공장 화물노동자 사망사고의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14일 국회에서 열렸다. 신안그룹 계열사 휴스틸 당진공장에서 지난 8월21일에 한 노동자가 사망했다. 특수고용형태 노동자인 화물차 기사 故 정태영 씨다. 정 씨는 사고 당시 파이프를 적재함에 싣다가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원래 안전매뉴얼에 따르면 파이프 상하차 작업은 공장직원 3인 1조로 진행해야 하며 화물차 기사의 업무도 아니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씨가 이 작업을 했던 것은 "회사의 부당한 요구라도 이를 거절하는 순간 화물차 기사는 현장에서 퇴출되기 때문"이라고 박종관 화물연대 인천지부장은 말했다. 화물연대 인천지부에 따르면, "휴스틸은 노동조합과 유족이 사고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현장을 정리해서 사고원인 파악조차 어렵게 만들고 노동자와 하청 운송회사에게 그 책임을 떠넘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신안그룹 휴스틸이 통제, 감독하는 작업 중 발생한 사고로 휴스틸에게 분명한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과는 커녕 노동조합과 유족의 대화요구에도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특히 "직접고용관계가 아닌 특수고용형태의 노동자들에 대한 법과 제도가



[책과사람] 고층건물은 왜 회전문일까?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오늘날 도시가 제대로 작동하는 것은 곳곳에 자리 잡은 과학 테크놀로지와 엔지니어링 덕분이다. 과연 어떻게 가능한 걸까? 저자 로라 윙클리스는 수많은 자료와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도시를 움직이는 고층건물 전기 상하수도 도로자동차 철도시스템 네트워크 등의 7가지 요소에 대해 탐색해나간다. 과학이 어떻게 도시를 작동시키는가 오래전 도시는 사람들에게 먹을 물과 식량을 제공하는 물길을 따라 형성됐다. 거기엔 전기도 없었고, 틀기만 하면 콸콸 쏟아지는 수돗물 대신 땅을 파 물을 길어 올려야 하는 우물이 있었으며, 말이나 마차 같은 탈것이 귀해서 아무나 사용할 수 없었다. 고대 로마 같은 특별한 곳을 제외하면 도로가 발달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오늘날 도시는 어떤가. 20~30층 아파트는 주변에 흔하고 100층 넘는 초고층 빌딩도 이미 세계에 10개가 넘는다. 가솔린 자동차가 세상에 나온 지 100년 조금 넘었을 뿐인데 화석연료가 아닌 수소연료전지로 움직이고 도로에서 자가 충전까지 하는 무인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달릴 날도 그리 멀지 않았다. 수많은 자동차가 문제없이 질서정연하게 움직인다. 고속열차는 500km 거리를 2시간 만에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