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총리 "유럽, 강하지 않아" 방위력 강화해야

2022.12.03 16:58:40

"방위 강화에 더 많은 조치 필요"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유럽이 미국의 도움 없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맞서기 어렵다며 유럽의 방위력 강화를 촉구했다.


2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호주를 방문 중인 마린 총리는 이날 시드니 로위연구소에서 연설을 통해 "유럽은 충분히 강하지 않다"며 "미국이 없다면 곤경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린 총리는 유럽의 군사 장비를 우크라이나 지원하면서 비축량이 줄어가고 있다며 "유럽의 방위 강화를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많은 무기와 재정, 인도주의적 지원을 해왔다"며 "유럽의 방어, 방위 산업에 있어 능력을 구축해 다양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재임 시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일원인 유럽 국가들이 국방비를 충분히 지출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2020년 국내총생산(GDP)의 3.7%를 국방 예산으로 투입했는데, 나토 회원국은 평균 1.77%에 불과했다.

많은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이후 국방비를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독일은 2월 국방비로 1130억달러(약 147조원)를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영국은 2020년대 안에 방위비 지출을 GDP의 2.5%까지 올린다고 밝혔다.

나토 회원국들의 국방예산을 기존 GDP 대비 2%에서 3%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마린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일부 유럽 국가들의 '친러' 행보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로부터 에너지를 구매하고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는 것이 전쟁을 막을 것이라 생각했었다"며 "이러한 사고방식은 완전히 잘못된 것으로 증명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경제적 유대와 제재 등 그 어떤 것도 신경 쓰지 않는다는 폴란드와 발트3국의 조언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핀란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을 계기로 군사적 비동맹주의 정책에 따라 지켜오던 오랜 중립 노선을 버리고 나토 가입을 신청했다. 지난 6월 나토 정상회의를 거쳐 30개 회원국의 국회 비준 단계에 있다. 튀르키예와 헝가리 2개국만 비준을 마치면 회원국이 된다.

김성훈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1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3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