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바이든, 철도 노사 합의안 강제하는 법안 서명

2022.12.03 11:49:44

상원에서 부결된 유급 병가 7일 방안에 "싸움 끝나지 않아"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의회가 가결 처리한 화물철도 노사 합의안을 강제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서명식 연설을 통해 "우리 철도 시스템은 말 그대로 공급망의 중추"라며 "철도 파업은 우리 경제를 황폐화 시킬 것이며 화물철도가 없으면 많은 미국 산업이 문자 그대로 문을 닫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표결이 양당 의원들에게도 힘들었고 내게도 힘든 일이었다"며 "일자리를 구하고, 수백만 근로자 가족을 위험과 혼란으로부터 보호하고, 연휴 동안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은 옳은 일이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급 병가를 7일 부여하는 방안이 상원에서 부결된 것에 대해 "그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며 "나는 오랫동안 유급 병가를 지지해왔고 우리가 성공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법안은 지난 9월 백악관이 중재에 나서 노사가 만든 잠정 합의안을 강제로 이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사 합의안은 5년에 걸쳐 총 24% 임금을 인상하고 연간 1000달러의 보너스 지급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한다.

 

12개 주요 철도 노조는 합의안을 투표로 비준하려 했으나 4개 노조에서 부결되면서 오는 9일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에 개입을 요청했다. 양당의 초당적인 협력 아래 하원과 상원에서 신속하게 법안을 처리하면서 화물철도 노조의 파업이 저지됐다.

김성훈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1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3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