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타스자산운용, 독일 남서부 소재 아마존 대형화물 물류센터 인수 계약

2022.12.01 15:39:31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최근 금리인상으로 국내외 부동산 시장 환경의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 베스타스자산운용이 유럽시장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 베스타스자산운용은 11월 독일 남서부 소재 아마존 대형화물 물류센터 매입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베스타스자산운용이 지난 6월 3천억원 규모로 설정한 유럽 물류 섹터형 블라인드펀드 제2호의 두 번째 자산이다.

 

이번 매입 계약을 체결한 아마존 물류센터는 지상 2층, 연면적 5만 3천 제곱미터(㎡) 규모이며, 독일 주요 도시인 프랑크푸르트(중서부)와 슈투트가르트(남서부)에서 각각 2시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프랑스 국경과도 인접해 독일 남서부와 프랑스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가전과 가구 등 대형 소비제품의 보관, 분류, 배송을 담당하는 AMXL(Amazon Extra-Large Delivery Service) 계열 물류센터다.

 

베스타스자산운용의 블라인드펀드 제2호는 유럽 내 국가와 임차인, 임차인의 섹터에 대한 분산 투자를 주요 전략으로 하고 있다. 첫번째 자산인 동유럽 폴란드 물류센터와 이번에 인수한 독일 아마존 물류센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마련했다. 내년에는 시장 상황에 맞춰 스페인, 네덜란드, 영국, 덴마크, 독일 등에 3~4개 물류센터를 순차적으로 추가 매입할 계획이다.

 

베스타스자산운용은 유럽 내에서 물류 섹터의 전반적인 지표(물류 거래량, 물동량, 물류센터 재고량 등)가 가장 안정적인 독일 소재의 자산을 전략적으로 선택했다. 전 세계적 금리인상으로 투자수익률이 하락하면서 유럽 부동산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혼조세인 가운데 글로벌 1위 이커머스 기업인 아마존의 장기 임차 자산을 매력적인 가격 수준으로 확보할 수 있는 기회라고 판단했다.

 

베스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최근과 같이 국제정세, 금리, 물가 등 대외 변동성이 심한 시장 환경에서는 블라인드펀드처럼 2년 내지 3년의 투자 기간을 가지고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시점별 분산 투자를 하는 것이 시장 상황에 보다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시장의 변곡점에서 보다 민첩하게 투자 전략을 실행할 수 있는 펀드가 돋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베스타스자산운용은 2020년 출시된 제1호 유럽 물류 펀드의 5개국 8개동 물류센터의 성공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후속 펀드 조성에 성공했으며, 지속적인 시리즈형 블라인드펀드의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 최근 시장 환경을 반영해 주거시설, 데이터센터 등 타 섹터를 포함하는 전략과 해외투자자와 공동투자(Joint Venture)하는 형태의 전략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최근 영국 런던에 설립한 해외지사와 현지 인력들을 통해 유럽 내 투자 자산관리와 매각업무, 신규 상품 발굴에 차별화된 강점을 보이고 있다.

김남규 realkorea@kakao.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1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3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