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리소리박물관,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향토민요 3곡 공개

2022.11.21 13:44:34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국내 유일 민요 전문박물관인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은 개관 3주년을 맞아 진행하는 사업인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를 통해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향토민요 3곡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이어 이번에 발표한 음원으로 오는 11월 27일 오후 4시 서울우리소리박물관 누마루에서 특별 공연을 개최한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이 올해 처음 추진한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는 우리소리에 대한 대중적 관심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기획된 사업이다. 우리의 옛 소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누구나 편하게 듣고 따라부를 수 있는 ‘요즘’ 노래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는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이 MBC로부터 기증받은 MBC 라디오 프로그램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가 직접 채록한 향토민요 1만 8천여 곡을 새롭게 재해석하는 사업이다. 1989년부터 만7년간 기록된 향토민요 음원을 2022년의 감성에 맞게 편곡했다.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는 퓨전국악 장르에서 주목받고 있는 그룹 오주하(OH!JUHA)와 협업하여 ‘고드래 똥, 워어리 자장가, 꽃일레라 ’ 3곡을 새로운 음원으로 제작했다.

 

이번에 공개된 대표곡 ‘고드래 똥’은 전국 어디서나 가장 많이 불렸던 전래동요 중 하나인 ‘다리세기 노래’를 재해석했다. 다리세기 놀이를 할 때 부르는 노래는 사람마다 노랫말을 다르게 바꿔서 부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지금까지 전해져 오는 다양한 다리세기 노랫말에 오주하의 음악적 감각을 더해 호기심을 자극하는 재미있는 곡으로 탄생시켰다.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즐겁게 부를 수 있는 노래가 되기를 희망하는 곡이다.

 

이외에도 ‘워어리 자장가’는 가장 잘 알려진 향토민요 ‘자장가’에 포근하고 따뜻한 느낌을 더해 누구나 듣고 편안하게 쉴 수 있게 만들었다. ‘워어리 자장가’를 통해 모두가 숙면을 취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잠잘 때 듣는 1시간 연속듣기 버전도 제공할 예정이다. 어른과 아이 모두 ‘워어리 자장가’를 들으며 고단했던 하루를 쉬어가길 바란다.

 

 ‘꽃일레라’는 향토민요 ‘꽃노래’를 새롭게 탄생시킨 곡이다. 서로를 꽃에 비유하며 배려하고 다독이는 공동체 정신이 담겼다.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를 통해 우리소리를 전해온 주인공들과 지금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가 한 송이의 아름다운 꽃이라는 의미를 ‘꽃일레라’로 표현했다.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은 개관 3주년인 11월 21일,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 음원을 박물관 누리집과 사회관계망(SNS)·유튜브를 통해 뮤직비디오(MV)와 함께 공개한다. 더불어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에 참여한 국악 그룹 오주하와 함께하는 우리소리 공연도 준비했다. 그룹 오주하가 들려주는 우리소리의 아름다움과 이번에 제작된 ‘고드래 똥, 꽃일레라, 워어리 자장가’ 3곡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이번 <민요프로젝트 : 내일의 소리를 찾아서> 공연은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서울우리소리박물관 누마루에서 11월 27일(일) 16시부터 중간휴식 없이 약 60분간 진행된다.

 

공연의 사전예약은 11월 21일(월) 10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공연관람료는 무료이며 선착순 신청으로 온라인 20명, 현장 10명을 모집한다. 공연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우리소리박물관 누리집(http://gomuseum.seoul.go.kr/sekm)에서 확인하거나 서울우리소리박물관(02-721-7503)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춘옥 ok337@sisa-news.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1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3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