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채점 토대 주요대학 예상점수...서울대 의예·경영학 합격선 작년보다 높아져 [종로학원]

2022.11.18 16:47:11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2023학년도 수능 가채점 점수를 토대로 한 주요 대학 지원 가능 예상 점수가 공개됐다.

 

수능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한 지원 가능 예상 점수는 원점수 기준 국어(100점), 수학(100점), 탐구 2과목(각 50점)을 합산한 300점 만점 기준이다.

 

18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작성된 종로학원 자료에서 2023 수능 가채점 결과 올해 정시에서 서울대 의예과 예상 합격선이 원점수 기준 294점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291점보다 3점이나 높아졌다.

 

인문계열에서는 서울대 경영대학이 288점으로, 지난해 286점보다 2점 상승하면서 가장 높았다. 고려대 경영대학과 연세대 경영학과는 전년 280점에서 올해 281점으로 동일하게 나타났으며, 각각 1점씩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자연계열에서는 서울대 의예 294점에 이어 연세대 의예가 293점으로 지난해 보다 3점 높아졌으며, 고려대 의대와 성균관대 의예가 각 292점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최상위권 인문에서는 국어와 수학이 상승요인이 발생했고, 자연은 국어에서 점수 상승요인이 발생한 것으로 내다봤다.

 

경희대 경영은 259점, 의예는 289점,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는 255점, 서강대 인문학부는 268점, 성균관대 글로벌경영은 270점, 의예는 292점으로 예측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인문 최상위권에서는 국어와 수학 모두 쉽게 출제되고, 자연은 국어에서 쉽게 출제되면서 점수 상승요인으로 작용해 전년대비 인문은 1~3점, 자연은 3점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어 서울권 주요대학은 원점수 기준 인문 7~9점 정도 상승, 자연 일반학과에서는 5~8점 합격선 상승이 전망된다”라고 분석했다.

 

임 대표는 “수험생들은 올해 수학과목에 대한 변별력이 가장 클 전망이다. 따라서 실제 정시에서는 같은 원점수를 받더라도 표준점수는 수학이 국어보다 높게 받게 되어 수학 변별력이 상대적으로 중요해졌다. 수학과목이 중요해진 만큼 문과 수험생들은 이과학생들이 문과 교차지원에 대한 상황도 예의 주시하고 정시 지원대학을 결정해야 한다. 이과학생은 과학탐구영역에서 상대적으로 시험을 잘 보지 못했을 경우, 이과에서 문과 교차지원도 검토하는 것이 합리적일 수 있다. 수학 고득점을 통해 과학탐구영역 점수를 만회할 수 있는 구도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홍경의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1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3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