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경찰 간부 자택에서 쓰러져 숨진 채 발견

2022.06.27 15:41:23


인력부족 등의 이유로 야간근무 자원한 경찰 간부 퇴근 후 자택에서 쓰러져

 

[시사뉴스 박용근 기자] 일력부족 등의 이유로 지구대 야간근무를 자원한 경찰 간부가 퇴근 후 자택에서 쓰러져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6시 58분경 인천지 부평구 자택 거실에서 청천지구대 소속 A(54.경위)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경위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경위는 지난 20일 야간근무를 한 뒤 지구대 내 인력 등이 부족 이유로 21일 야간근무를 자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A경위는 22일 오전 9시에 퇴근한 뒤 23일 오전 8시 출근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지 위해 A경위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을 의뢰한 결과 A경위의 사망 원인은 심장마비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 소견이 나왔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끝난 후 출동 사례가 증가한대다 휴가자도 발생해 A경위가 자원해 야간근무를 신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순경 출신인 A 경위는 1990년부터 32년간 근무한 경찰관으로, 부천 원미서·인천경찰청 교통순찰대·부평서 청천지구대 등에서 근무했다.

박용근 pyg4000@sisa-news.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