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일반 청약은 18일부터 이틀 간...시총 2위 직행할까

2022.01.13 11:57:31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13일 주관사에 따르면 LG엔솔 일반투자자 청약은 오는 18일부터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KB증권과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에서 가능하다.

최근 증시 침체에도 LG엔솔 청약과 또 다른 대어 현대엔지니어링 공모를 앞두고 증시에 자금이 몰리는 분위기다. 지난 11~12일 실시된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 따르면 약 15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를 단순 계산하면 1경이 넘는 자금이 걷힌 것으로 추측된다.

게다가 증시대기 자금도 한달 여 기간에 11조원 넘게 불어났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증시대기 자금은 투자자예탁금 64조6642억원, CMA 67조4194억원, MMF순자산총액(머니마켓펀드) 156조4724억원으로 집계됐다. 한 달 여 만에 11조147억원 늘어난 수치다. 지난달 10일에는 투자자예탁금 63조5284억원, MMF 148조6939억원, CMA 65조3190억원이었다.

 

LG엔솔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한 2차전지 관련 제조기업이다. 이번에 신주 3400만주, 모회사인 LG화학 구주 850만주 총 4250만주를 공모한다. 공모가 희망밴드는 27만7000~30만원으로 이번 수요예측 결과를 기반으로 오는 14일에 확정한다.

상단 기준 상장 후 예상 시총은 70조원이다. 이날 기준 LG엔솔의 몸집은 삼성전자(596조원)와 SK하이닉스(72조원)에 이어 3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이번 수요예측 결과에서 희망밴드 상단 초과를 써낸 기관이 많아 공모가가 그 이상으로 정해진다면, 상장 직후 만으로도 SK하이닉스를 제치게 된다.

애초에 LG엔솔은 지난해 하반기에 상장할 예정이었지만 GM리콜 사태로 한 차례 일정을 미뤘다. 이에 증시 침체기에 상장하게 되면서 우려도 있었지만, 투자업계에서 현재 분위기로는 크게 걱정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대체로 투자업계에서는 LG엔솔의 적정 시총을 100조원 내외로 제시하기도 했다. NH투자증권은 LG엔솔의 적정 시가총액으로 101조원, SK증권은 100조원을 책정했다.

한지혜 jihea910@naver.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