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날씨] 밤9시 한파주의보...내일 아침기온 영하3도~0도

2021.10.16 21:19:13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갑작스런 한파가 전국에 몰아닥친 가운데, 16일 오후 9시 강원도에 올 가을 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당일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발생 18일까지 이어지겠다" 밝혔다.  17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10~15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져 영서는 영하 3도~0도, 산지(대관령·태백) 영하 4도~영하 3도, 영동 1~5도 사이에 분포하겠다.

 

대부분 지역에서는 5도 이하가 되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져 춥겠다.

 

낮 최고기온은 영서 10~13도, 산지 8~10도, 영동 11~13도 사이에 머물겠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서 영하 1도~2도, 산지 영하 3도~영하 2도, 영동 2~6도 사이에 분포하겠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이상 나겠고 18일에는 영서와 산지를 중심으로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게 벌어져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박수진 예보관은 "급격한 기온 변화에 따라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와 선별진료소 등 야외업무 종사자, 노약자 등은 체온 유지에 유의하고, 영서와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며 "가을철 수확 시기에 농작물의 냉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밤사이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지역에서는 내린 비가 얼면서 도로가 미끄럽겠다"며 "앞 차와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고 운행해야 하고, 등산객들은 고지대에서 미끄러져 다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온이 낮아져 추워지겠지만 18일까지 하늘은 대체로 맑겠다.

 

다만 영서는 18일 낮부터 영동은 18일 밤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영동에서는 16일부터 순간풍속 시속 55㎞(초속 1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영서에도 순간풍속 시속 35~55㎞(초속 10~15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16일 오후 5시부터 풍랑주의보가 발령된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17일 밤까지 시속 35~70㎞(초속 10~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2.0~3.5m로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 시 유의해야 한다.

 

동해안에서는 16일부터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을 것으로 보여 관광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홍은영 기자 mamaypapa@hanmail.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