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누가 손준성 임명했나…'강도 누가 낳았냐' 한심 질문"

2021.09.16 15:46:22

 

"尹, 손준성으로 자신의 죄 회피하려는 잔꾀"
"직급 강등해도 앉히려는 이유 납득 어려워"
"청구고발장 작성돼…왜 싸고돌았는지 이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6일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으로서 조직을 사유화해 정치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윤석열의 난에 그 하수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를 누가 임명했느냐 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마치 강도를 잡았는데 강도의 범행이 초범인지 상습범인지, 피해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수사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그 강도를 누가 낳았느냐를 캐묻는 것과 같이 한심한 질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손 검사로 어그로를 끌어 자신의 죄를 회피하려는 것이 윤 전 총장의 잔꾀인데,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동조하는 것은 대단히 어리석은 일"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찾아낸 손 검사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윤 전 총장을 엄호하기 위해 장관을 규탄하는 연서명부의 맨 앞에는 손 검사 이름 석 자가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가 부당하다며 장관을 규탄하는 문건이 작성된 지난해 11월26일에는 제가 판사 사찰 문건에 대해 대검 감찰부에 수사를 의뢰한 날이기도 하다"며 "이래도 윤석열의 난의 심각성을 모르시겠냐"고 덧붙였다.

 

앞서 추 전 장관은 광주시의회에서 진행된 광주·전남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은 손 검사의 유임을 (당시) 법무부 장관인 제게도 강력한 요청을 해왔고, 그게 먹히지 않자 제2, 3의 인사를 통해 자신의 요구를 관철시키고자 했다"고 했다.

 

이어 "손 검사에 대해 직급을 강등시켜서라도 그 자리에 앉히려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려웠다"며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바로 판사 사찰 문건을 작성하던 곳이 수사정보정책관실이었던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이번에 드러난 청부 고발장이 작성된 곳으로 강력히 추정되는 인물이었다"며 "왜 윤 전 총장이 손 검사를 싸고돌았는지 확연해진 것"이라고 재차 언급했다.

 

또 "손 검사의 유임을 강력히 원했던 윤 전 총장, 그의 요구를 제게 강압하듯 전달했던 인사들에 대해서는 분명히 밝힐 날이 올 것"이라면서도 "이를 두고 청와대가 직접 일개 검사의 유임을 요청했다는 식으로 왜곡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4일 MBC 주관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TV토론에서 손 검사의 지난해 유임 인사를 놓고 윤 전 총장과 민주당, 청와대에서 엄호 세력이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한 바 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정치검찰의 청부 고발 사건은 대표적인 국기문란 사건이자, 그 내용의 핵심은 검찰과 야당의 '검은 야합'이다"라며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저지른 일을 덮어버리고자 추미애 탓, 박지원(국가정보원장) 탓을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마저도 먹히지 않자, 국민의힘 내부 경쟁자를 향해 비난을 퍼붓고 있다"며 "제가 경고한 그대로 국민의힘은 정치검찰 윤 전 총장을 입당시킨 후과를 단단히 치를 것"이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또 "문제는 이러한 사안의 본질을 제대로 알지도, 꿰뚫어 보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민주당 경선장에서 윤 전 총장의 논리로 상대 후보를 공격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스스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손 검사 유임 인사를 지적하고 나선 당내 경쟁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선 "이제 와서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이낙연 후보의 논리는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다시 한번 강력한 유감을 전하며 사과를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손 검사는 지난해 9월자 검찰 인사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서 수사정보담당관으로 유임한 바 있다.
 

홍경의 기자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