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776명, 역대 네번째↑·비수도권 '최다'...누적 20만5702명(종합)

2021.08.05 16:07:28

 

국내발생 1717명, 해외 유입 확진 59명 
서울 461명·경기 475명·인천 89명 발생
대구 120명·부산 111명, 비수도권 '최다'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국내 하루 177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체 확진자 규모로는 역대 네번째, 해외 유입을 제외한 국내 환자 수로는 세번째로 많은 수치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717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59명이다.

수도권 내 산발적 감염이 여전한 가운데 비수도권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4차 유행 이후 최다인 692명으로 나타났다.

위중증 환자의 경우 하루 사이 40명이 급증, 202일 만에 최대치인 369명이 확인됐다.

정부는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의 연장 여부를 오는 6일 발표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1776명 증가한 20만5702명이다. 4차 유행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7일부터 30일째 1000명 이상이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평일인 3일과 4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검사량은 각각 14만327건, 13만9141건 등이다.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으로 1200명대까지 감소했던 확진자 수는 평일 들어 1700명대로 급증하더니 하루 사이 51명 더 늘었다. 1776명은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네 번째로 많은 규모이며 수요일(목요일 0시) 기준으로도 일주일 전 1673명보다 103명 많았다.

양성률 추이는 검사와 확진 시점이 달라 해당일 검사 건수 대비 신규 확진자 수 비율로 가늠할 수 있다. 선별진료소를 기준으로 하면 4.02%, 임시 선별검사소 검사 건수까지 더하면 1.28%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1662명→1466명→1386명→1150명→1150명→1644명→1717명 등이다. 하루 1700명 이상 국내 발생은 역대 최다였던 7월28일 1822명 이후 8일 만이며 1717명은 역대 세번째로 큰 규모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1456.4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479명, 경기 475명, 인천 89명 등 수도권에서 전국 확진자의 59.7%인 1025명이 발생했다. 수도권에서는 이틀 연속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692명(40.3%)으로 집계돼 4차 유행 발생 이후 최다 규모를 나타냈다. 대구 120명, 부산 111명, 경남 81명, 대전 70명, 충남 70명, 경북 59명, 충북 45명, 강원 30명, 제주 23명, 전남 20명, 전북 19명, 광주 17명, 세종 14명, 울산 13명 등이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발견된 확진자는 수도권 328명, 비수도권 97명 등 425명이다.

권역별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수도권 929.7명이다. 비수도권은 526.7명으로 경남권 181.9명, 충청권 161.1명, 경북권 88.7명, 호남권 46.4명, 강원 28.3명, 제주 20.3명 등이다.
 

 

수도권 PC방, 사우나, 운동시설 등 확진자 늘어

 

서울에서는 지난 4일 오후 6시 기준 용산구 소재 PC방 관련 9명, 동작구 소재 사우나 관련 2명, 강남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2명, 서대문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1명 등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에서는 직장 관련 집단감염으로 양주시 식료품 제조업 관련 6명, 수원시 영통구 전자회사 관련 4명, 안산시 자동차 부품 제조업 관련 2명, 광명시 자동차공장2 관련 2명, 서울 서초구 직장11 관련 1명 등이 감염됐다.

다중이용시설에서는 평택시 운동시설 관련 7명, 수원시 노래방2 관련 4명, 안산시 음식점 관련 2명, 동두천시 음식점 관련 1명 등이 확진됐다.

교육·보육 관련해 구리시 학원 관련 1명, 광명시 영어학원 관련 1명 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안산시 요양원 관련 1명이 감염됐다.

2개 이상 집단감염이 묶인 사례로는 구리시 학원 및 남양주시 운동학원 관련 6명, 양주시 헬스장 및 어학원 관련 5명, 화성시 초등학교 및 태권도학원 관련 1명 등이 확인됐다.

인천에선 연수구 중고차 매매단지 관련 11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가 67명으로 늘었으며 동구 직장 4명, 남동구 노래방 3명, 강화군과 연수구 주점에서 각 2명도 추가 확진됐다. 부평구 미용실과 부평구 보험회사2, 인천 운수업 종사자 관련으로도 1명씩 확진자가 더 발생했다.
 

대구에선 동구와 수성구, 달서구 교회 관련으로 75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3일부터 누적 확진자가 85명으로 늘었다. 지금까지 종사자 2명 외에 83명은 교인들이다. 서구 교회 관련으로도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수성구 태권도 학원 관련으로도 14명과 중구 시장 5명도 추가 확진됐다.

경북에서는 대구 소재 교회 관련 22명, 대구 소재 태권도 학원 관련 6명, 포항 태국인 모임 관련 15명,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에서 1명, 칠곡 사업장 관련 1명 등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부산에서는 중구 소재 콜센터 관련 1명, 중구 콜센터 확진자가 방문한 식당에서 10명, 동래구 소재 목욕장 관련 4명, 사하구 소재 사업체 관련 5명, 사하구 소재 금융시설 관련 2명 등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울산에서는 경주·울산 외국인 모임 관련 1명, 부산 유흥주점 접객원 관련 1명 등이 감염됐다.

경남에선 2일 근무자 1명이 처음 확진된 창원 소재 마트 관련 확진자가 4일 7명, 5일 오전 9시까지 2명 추가로 확진됐다. 창원시 마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됐다.

대전에서는 태권도장 관련 2명, 보험회사 관련 1명 등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대전 태권도장 관련 확진자는 재분류된 1명을 포함해 총 253명이다.

대전과 대구 등에 이어 세종에서도 지역 내 태권도 학원 관련 10대 미만 5명이 확진됐다.

충북 청주에서는 호프집 관련 방문자 7명이 감염됐다. 확진자 중에는 산후조리원 직원이 확인돼 신생아 등을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 중이다. 또 청주에서는 댄스학원 관련 3명, 헬스장 관련 1명, 광주광역시 노래연습장 관련 1명 등도 확진됐다. 충주에서는 콜라텍 관련 1명, 음성에서는 경기도 이천 소재 마스크 제조공장 관련 1명, 단양에서는 소백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 관련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남 천안에서는 온라인을 통해 알게 된 지인들간 모임에서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당국은 이 모임 참여자가 더 많은 것으로 추정하고 심층 역학조사 중이다. 이 밖에 천안에서는 타지역 종교시설 집단발생 관련 3명의 확진자도 추가됐다.

광주광역시에서는 광산주 주점 및 PC방 관련 9명의 확진자가 파악됐다.

전북에서는 부안 일상 관련 3명, 청주 1702번째 확진자의 접촉자 4명이 확진됐다.

전남 순천에서는 선행 확진자인 광주 가족을 접촉한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주에서는 PC방 관련 1명, 여수에서는 호프집 관련 1명, 진도에서는 카페 운영자 1명이 각각 감염됐다.

강원 동해에서는 러시아 국적의 외국인 5명과 이들과 접촉한 내국인 1명 등이 감염됐다.

제주에서는 제주국제공항 내 직장 집단감염 사례인 제주시 직장5 관련 1명의 확진자가 파악됐다.
 

 

코로나19 사망자 3명 늘어.치명률 1.03%...위중증 369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59명으로, 일주일간 하루 평균 59.2명이 발생했다.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33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26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39명, 외국인은 20명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2109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03%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77명 늘어 2만2874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40명 많은 369명으로 확인됐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월15일 374명 이후 202일 만에 최다 수치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1596명 증가한 18만719명이다. 치료를 끝내고 격리에서 해제된 비율은 87.85%다.

 

1차 접종 누적 2016만9592명, 국민 39.6%…완료자 10만9665명 늘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2월26일부터 160일간 누적 1차 접종자는 4일 16만4924명 증가한 2016만9592명이다. 전체 인구(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 대비 39.6%다.

백신별 권장 접종 횟수를 모두 맞은 접종 완료자는 10만9665명 늘어 전체 인구의 14.4%인 누적 728만9659명이다.

백신별 신규 1차 접종자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15만6849명, 모더나 5316명,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2759명 등이다.

백신별 1차 접종자 중 화이자 10만2844명, 모더나 3901명, 아스트라제네카 2920명(화이자 교차접종 1236명) 등이 권장 횟수 접종을 모두 마쳤다. 백신별 접종 대상자 대비 누적 접종 완료율은 아스트라제네카 19.1%, 화이자 42.3%, 모더나 2.5%, 얀센 100%다.

추진단은 통계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통계를 주 3회(월·수·토요일) 발표한다. 일주일간 이상 반응 신고 내용 분석은 매주 월요일 공개한다.

황수분 기자 news00210@gmail.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