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태 칼럼】 새해 두 번째 반성문 ‘지나친 자기통제는 만병의 근원’

2021.01.27 09:49:20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흔히 내 인생의 주도권을 내가 가지고 있으려면 자기통제(self-control)를 잘 해야 한다고 말한다. 


자기통제는 남에게 구속되지 않고 내가 스스로 조절하면서 나의 페이스(pace)대로, 내가 짜놓은 계획대로 내가 주인공이 되어 해 나가는 것을 의미한다. 심리학용어사전에서는 자기통제능력은 장기적인 목표를 위해 눈앞의 유혹이나 충동을 억제하거나 그것에 저항하는 능력을 말하며, 때로는 자기조절(self-regulation)이라고 한다.


자기통제를 필요로 하는 상황은 서로 충돌하는 욕구나 행동을 억제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자기통제는 보통 자신의 행동과 감정을 조절하는 노력을 수반해야 한다.


자기통제는 단순히 미래에 더 큰 보상을 얻게 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관계와 학업적인 성취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적절한 자기통제를 보이는 사람은 인생의 성취도를 높이며 사회 구성원으로서 사회적인 관계를 원만하게 만들어 더욱 성숙된 삶을 영위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자기통제에 능한 사람은 자기기준에서 모든 상황을 판단하고 결정하는 경향이 있다. 자기가 계획하고 주도한 일이 성공하면 ‘역시 나야 나‘하며 나르시시즘(narcissism), 즉 자기애(自己愛, self-love)에 빠져들고 한발 더 나아가 자아도취 증세까지 보인다.


만약 계획한 일이 지지부진하거나 실패할 조짐을 보이면 거의 세상 끝날 것처럼 스스로 좌절하고 자기 발목에 잡혀 스트레스의 늪에서 헤어나지를 못한다.


돌이켜보면 필자가 성인이 되어 사회생활을 한 어언 45년. 사실 자라온 환경이나 상황이 너무 척박해 학업, 결혼, 직업선택 등 모든 결정을 나 혼자 할 수밖에 없었다. 등록금이 없어 쩔쩔매던 고학생(苦學生)신세에서 박사학위도 받고, 대학교 부총장도 하고, 신문사 사장까지 하고 있으니 그동안 자기통제, 자기조절을 잘해 왔다고 자부했다.


그러나 자기통제가 지나치다보니 항상 ‘내 생각은 맞고, 내가 하는 결정은 합리적이고, 내가 정해놓은 목표는 반드시 이루어야 한다’는 것이 내 일생의 루틴처럼 되었다. 과거형이 아니라 지금도 자기통제라는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 같다.


 그러다보니 늘 말이고 행동이고 업무추진도 ‘던지는 데만 익숙’ 했고 ‘받는 데는 미숙’했다. ‘내가 이렇게 던졌는데 너는 왜 못 받냐’고 남을 탓하기 일쑤였고 상대방이 던지는 공은 내 의지와 생각이 다르다고 ‘너는 왜 그 딴 공을 던지느냐’며 받는데 인색했다.

바로 ‘내로남불’의 전형이었다. 


최근 어떤 지인이 필자와 대화 중 자기 인생관을 소개했다. 대기업 출신에 오너기업을 운영한 그의 인생관은 간단명료했지만 필자에게는 큰 충격이었다.

 

그의 인생관은 ‘아니면 말고’ 였다. 세상 살면서 어떻게 본인의 ‘계획대로 의도대로 다 되냐’며 열심히 했는데 안 되면 ‘아니면 말고’ 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스트레스 덜 받고 본인 정신건강, 육체적 건강을 챙기는 비결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아니면 말고’ 는 아니고 계획했던 프레임(틀, 그림) 정도는 수정을 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다 또 안 되면 또 ‘아니면 말고’ 한다는 것이다.

 

본지가 추진하고 있는 히든기업 4차시리즈 인터뷰, 기사작성이 너무 힘들고 어렵다고 필자가 푸념을 하자 편집국장은 “누가 대표님께 게재일정을 그렇게 빡빡하게 잡자고 했냐.”며 ‘아니면 말고’ 해야 한다고 한 소리한다. 언론계 한참 후배에게 한 방 먹었다. ‘자기와의 약속’을 해놓고 그렇게 자기발목을 잡고 전전긍긍(戰戰兢兢)하느냐는 것이었다.


‘아니면 말고’가 적당히 대충 한다는 의미가 아니라 너무 자기통제에 빠져 허우적거리지 말라는 의미이리라.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아니면 말고’를 배우자.


그리고 이제는 먼저 던지는 것 그만하자. 남이 던지는 공을 받는 연습을 하자. 남이 던질 때까지 답답해도 기다리는 훈련을 하자. 아이디어가 있어도, 좋은 계획이 있어도 일단 좀 참자. 남들도 좋은 아이디어와 생각이 있을 테니까.


지나친 자기통제(완벽주의)는 자아도취 병, 마음의 병, 육체의 병, 만병의 근원임을 잊지 말자.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sungt57@naver.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