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김새로 질병과 건강을 알아보는 형상의학] 호흡기가 힘든 계절

2018.09.19 16:18:34



[시사뉴스 김진돈 원장] 만물이 살찌는 천고마비의 계절이다. 가을은 정신을 잘 가다듬고 신기(神氣)를 안으로 모아 겨울의 추위를 잘 견디도록 한다. 밥을 잘 먹어서 뼛골에 진액을 보충 하고 살을 찌워야 겨울을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 아침 저녁으로 온도 차가 심해지 고 추워지므로 폐 기능이 왕성해야 한다. 하지만 선천적으로 폐가 약한 사람이나 과도하게 폐가 지치게 되면 기침이나 천 식, 가래 등 호흡기계통 질환 등으로 고생 한다. 또한 가을에는 조증(燥症)이라 하 여 피부가 거칠어지면서 여러 가지 피부 병이 오기 쉬운 계절이다.

인체 내의 신진대사를 왕성하게 하여 저항력과 면역기능을 강화시켜 건강을 지켜주는 역할이 보약(補藥)이다. 가을철 보약은 무더운 여름철 땀을 많이 흘려 원 기가 손상되었기에 부실해진 기운을 보 충하기 위해 찬바람이 부는 가을에 부족 해진 기혈순환을 도와 원기를 돋궈주기 위한 것이다. 보약도 각 개인의 체질과 상 태에 따라 배합성분이 다르고 종류도 아 주 다양하기 때문에 전문가의 진단이 필요하다. 

대체로 여름철 더위를 이겨내느라 몸 안의 체력이 소모되고 고갈되었기 때문 에 환절기가 오면 여러 가지 반응이 한꺼 번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면역력이 떨 어져서 감기나 천식, 알레르기성 비염 등 의 호흡기 질환이나 복통, 설사 등의 위장 질환을 앓게 되는데, 이런 감염질환의 예 방과 위와 장 기능의 강화를 위해 보약을 써서 방어력과 활력을 키워주면 금방 회 복이 된다. 보약은 크게 네 종류로 나뉘는 데 편의상 보기약(補氣藥), 보양약(補陽藥), 보음약(補陰藥), 보혈약(補血藥) 등 이다. 

보기약(補氣藥), 보양약(補陽藥)은 양 기가 부족하여 몸이 불편할 때 주로 쓴다. 생김새로 보면 얼굴빛이 창백하거나 눈 에 정기가 없으며 살이 찐 체질의 사람들 가운데 양기 부족으로 인한 허약체질에 적용한다. 특히 체격이 있는 뚱뚱한 학생 들은 낮에도 졸리고 늘 무기력하며 어떤 일이든 자신감이 없고 소심하며 겁이 많 은데, 이때 효과가 있다. 또한 물만 먹어 도 체중이 느는 것 같고 기운이 없으며 항 상 몸이 무겁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 다. 이런 경우는 기가 부족해서 생기는 증 상들이다. 대표적인 약재가 인삼, 백출, 녹용, 육종용, 파고지, 황기, 백출, 산약, 황기, 토사자 등이다. 

보음약(補陰藥), 보혈약(補血藥)은 음 혈이나 진액이 부족할 때 주로 사용한다. 생김새로 보면 몸이 마르고 얼굴빛이 초 췌하면서 검고, 오후가 되면 더욱 피곤하 며 머리도 맑지 못하다. 밤에는 잠이 잘 안 오는 등의 증세가 나타날 때 적용한다. 나이가 먹으면 허리가 약해지고 구부러 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는 음혈이 부족 해서 온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약재가 숙 지황, 하수오, 백작약, 오미자, 산수유, 맥문동, 용안육 등이다. 

토란은 성질이 차고 맵고 아리면서 달 다. 잘랐을 때 끈적끈적한 점액질 물질은 당질로 소화 장애를 일으키지만 간장과 신장 기능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 한의 학에서 토란은 비위기능을 보해주고 간 신기능을 도와 부스럼이나 담괴(담이 뭉 친 것)를 풀어준다. 또한 피부미용과 고 혈압 치료에 효과가 있다. 멜라토닌 성분 이 있는데 생체리듬을 주관한다. 해외 출 장을 자주 다니는 사람이 시차 적응이 잘 안되어 불면증이나 피로를 자주 느낄 때 아주 좋다. 특히 토란 줄기는 스트레스를 풀어주며 야뇨증 치료에 좋고 알레르기 성 비염이 있거나 잠을 자면서 식은땀을 흘릴 때 먹으면 좋다. 주의사항으로 생으 로 먹으면 중독 증상이 있으므로 주의하 고 성질이 차기 때문에 몸이 찬 사람은 과 식하지 않도록 한다. 

건강의 지름길은 생활의 법도를 평소 에 잘 지켜야 한다. <동의보감>에 오래 걷거나 오래 서있거나 오래 누워 있거나 오래 보거나 오래 듣지 않는 것이 중요하 다. 이는 수명을 단축시키기 때문이다. 요즘 운동이 좋다고 하니까 너무 많은 시 간을 투자, ‘노동선수’가 되어 컨디션이 더 안 좋아져서 내원하는 환자들을 많이 접촉하게 된다. 한 가지에 너무 지나치게 되면 ‘과유불급’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음식과 운동은 물론 인삼이나 홍삼 같은 단미(單味)식품이나 약재도 마찬가지다.

김진돈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