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김새로 질병과 건강을 알아보는 형상의학] 살찐 여성 자궁기능 약하기 쉽다

2018.05.10 09:35:09



[시사뉴스 김진돈 원장] 대체로 살이 찐 사람은 중풍이나 고혈압 동맥경화증 당뇨병 등의 성인병에 걸릴 확률이 마른사람보다 몇 배가 높다고 본다. 세계보건기구에서는 비만을 만성질환의 하나로 정의를 내리고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병의 예비단계로 보고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고 했다.

살이 찌게 되면 배부터 나오는 남성과는 달리 여성은 가슴부터 커지는데 이와 달리 아랫배가 살찐 경우를 임상에서 접하게 되는데 임신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다. 왜냐하면 배에 살이 많이 찌게 되면 복부는 호흡의 근원인데 배 주위에 지방이 많이 축적되면 복부 율동이 힘들어지고 수축이완 운동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양기가 전신으로 원활하게 공급되지 못하기에 난임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생긴다.

한의서에 보면, 습담(濕痰)이 많고 비위가 허약하게 되면 외형은 멀쩡해 보이나 내부의 기는 허하기 때문에 습담이 자궁 내에 정체해서 오랫동안 누적되면 기름이 넘쳐 수정이 어렵다고 하였다. 살이 찐 여성은 자궁 내에 습담이 왕성해 임신하기가 힘들다는 의미이다. 복부에는 내부 장기 이외에도 자궁, 나팔관, 난소 등 임신과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생식기관이 있다. 이런 부분에 지방이 과다하게 쌓여 배가 나오면 아랫배가 압박을 받아서 순환에 장애가 생기고 임신에 방해를 받게 된다.

임상사례로 30세된 최씨는 양명형(기혈이 모두 왕성하고 눈두덩과 입이 발달한 형)으로 눈 밑에 담음의 형상(눈밑이 어두컴컴하게 그을린 것 같은 형상)이 있고 살이 많이 찐 여성인데 특히 뱃살이 대단하였다. 결혼한 지 4년이 되었는데 임신이 안 되어 내원한 환자로 여러 번 임신시도를 했지만 실패했다고 한다.

형상의학적으로 보면 이 여성은 뱃살이 지나치게 많은 것이 난임의 원인이다. 뱃살도 빠지면 임신이 된다고 하니 일석이조라 아주 흡족해 했던 환자였다. 이 여성에게 습담을 제거해주고 기를 돋궈주는 한약을 써서 임신이 성공한 사례다. 의서(醫書)에 보면, 너무 마르면 자궁이 건삽(乾澁)하면 음혈(陰血)을 돋궈주는 약을 쓰면 임신이 되고 너무 비만해서 몸의 기름이 자궁에 가득 차는 증상에는 습(濕)을 운행하고 담(痰)을 제거해야 한다고 하였다. 몸이 비만한 사람은 습담이 왕성해서 자궁 안에 오랫동안 정체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에는 자궁 안에 지방이라는 때가 끼어서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런 경우에 습담을 제거해주거나 기를 돋궈주거나 비위를 보해주며 습담을 제거하면 임신이 되는 경우가 많다.

가끔 이런 질문을 받는다. 배란기능이 한약으로 좋아질 수 있나요? 만일 여성이 남성처럼 키가 크고 어깨가 넓게 발달하고 골격이 크고 두상이 크다면 여성의 고유기능인 생산능력이 약해져 임신하는데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 인간은 남녀를 막론하고 여성호르몬과 남성호르몬이 비례적으로 분비되고 있는데 여성은 남성호르몬에 비해 여성호르몬 분비가 훨씬 많고 남성은 그 반대다. 이 중에서 특히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같은 여성 호르몬은 배란과 임신에 관련이 많다고 본다.

남자처럼 기가 왕성하게 생긴 여성은 배란과 임신에 관련이 되어있는 호르몬의 분비가 원활하지 못해서 배란기능이 저하되고 난자가 제대로 성숙되지 못하므로 중간에 소멸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남성처럼 생긴 여성은 성에 대해 대체로 무관심하고 의욕도 없어 보이고 부부사이도 원만하지 못한 경우를 임상에서 종종 만난다. 이럴 때에는 배란기능을 향상시켜주는 한약을 체질과 형상 그리고 증상에 따라 처방을 하면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

형상의학적으로 여성은 혈(血) 위주로 되어 있고 남자는 기(氣) 위주가 원칙이다. 혈이 위주인 경우는 몸에 비해 두상이 작고, 키가 작고 뼈가 가늘면서 살이 통통하고 상체보다 하체가 넓은 삼각형 구도를 하고 있다. 이 중에서 어깨는 좁으면서 가슴과 엉덩이가 발달하고 특히나 허리와 배가 쑥 들어가 있다. 이목구비에서도 혈 위주로 생기면 눈과 입이 발달된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기 위주로 생긴 형상은 근골형이다. 뼈가 굵고 두상이 크며 어깨가 떡 벌어지고 등이 발달되어 있어서 역삼각형 구도를 이룬다. 키가 크고 배는 어느 정도 두둑하게 나온 모습이다.

혈 위주로 생긴 여성은 월경이나 임신 그리고 출산 등이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는 경향이 있다. 이와 반대로 남성처럼 기 위주로 생긴 여성은 임신하는데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경우에는 자궁이나 난소, 나팔관 등의 생식기가 임신하기에 좋은 조건들이 아니기 때문에 우선 배란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고 생리도 고르지 않다. 이런 여성의 경우는 임신이 되더라도 유산할 위험이 많으므로 신경을 더 써주어야 한다.
김진돈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